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백꽃 필 무렵' 결말 공효진x강하늘, 결혼 해피엔딩…까불이 정체 흥식이 이규성 마지막 반전

공유
0


'동백꽃 필 무렵' 결말 공효진x강하늘, 결혼 해피엔딩…까불이 정체 흥식이 이규성 마지막 반전

필구 김강훈, 메이저리저 정가람으로 성공…염혜란, 오정세와 재결합

center
21일 종영한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마지막회에는 까불이 정체가 흥식이(이규성 분)로 밝혀지는 충격 반전이 그려진 가운데 동백(공효진 분)과 용식(강하늘 분)이 결혼해 필구(아역 김강훈, 성인 정가람)를 메이저리거로 성장시킨 훈훈한 결말이 그려졌다. 사진=KBS2TV 캡처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이 결혼식을 올리고 필구 김강훈은 메이저리거가 되며 해피엔딩했다.

21일 종영한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마지막회에는 까불이 정체가 흥식이(이규성 분)로 밝혀지는 충격 반전이 그려진 가운데 동백(공효진 분)과 용식(강하늘 분)이 결혼해 필구(아역 김강훈, 성인 정가람)를 메이저리거로 성장시킨 훈훈한 결말이 그려졌다.

극 초반 까불이 흥식이는 동백을 찾아와 위협해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흥식이는 까불이 특유의 쇳소리 나는 기침을 하기 시작했고 순간 동백의 얼굴이 굳어졌다. 동백이 물을 갖다주겠다며 일어서자 흥식이 동백의 팔목을 잡아 긴장감이 극에 달했다.

그러나 게장골목 언니들이 동백을 지켰다. 게장골목 사람들로부터 동백에게 안부 전화가 쇄도하자 흥식은 마지못해 동백의 손목을 놓았다.

게다가 까불이에게 공범이 있다는 의혹을 품어왔던 용식은 까불이라며 체포된 흥식이 아버지를 수사하다 아들을 막지 못한 것을 후회하는 것을 보고 놓친 것이 있음을 알아챘다.

이에 흥식이가 까불이임을 직감적으로 알아챈 용식은 변배수(전배수 분)와 경찰을 끌고 동백의 식당 까멜리아로 향했다.

그러나 동백이 한 발 빨랐다. 동백은 흥식이를 까멜리아 식당 앞에 때려눕히고 향미(최고운, 손담비 분) 죽음을 추궁했다. 게장골목 준기 엄마 박찬숙(김선영 분), 떡집 사장 김재영(김미화 분), 백반집 사장 정귀련(이선희 분), 정육점 사장 조애정(한예주 븐) 등이 대걸레며 방망이 등을 들고 달려나와 흥식을 흠씬 두들기며 응징했다.

뒤늦게 달려온 용식은 '내가 동백씨를 지킬 줄 알았다. 그런데 동백씨는 자신이 지켰다'며 흥식이를 붙잡은 동백을 보고 감탄했다.

보통의 사람들이 힘을 합쳐 가면 속에 숨어 있던 연쇄 살인범의 민낯을 벗기며 카타르시스를 선사한 다음 장면은 동백이 엄마 조정숙(이정은 분)을 구한 것이었다.
게장골목 언니들은 이번에는 정귀련의 동생인 간호사 애련, 변호사 홍자영(염혜란 분) 등과 힘을 합쳐 사경을 헤매는 조정숙을 살렸다.

홍자영이 신장이식 전문의를 섭외했고 동백이가 엄마 조정숙에게 신장을 기증했다.

조정숙은 과거 동백을 버렸던 시점으로 돌아가 동백을 버리지 않고 다시 데려오는 꿈을 꾸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사망 보험금을 못 탄 것을 아쉬워하는 조정숙은 대신 동백에게 까멜리아 식당을 사주어 자립할 수 있게 도왔다.

강종렬(김지석 분)은 동백을 찾아와 자신의 아들인 필구(아역 김강훈 분) 양육비로 매달 500만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강종렬은 아내 제시카(지이수 분)가 SNS 중독에서 벗어나도록 도와 남편의 의무를 다했다.

홍자영은 노규태(오정세 분)와 재결합했다. 10년 전 홍자영은 과거 고등학생 시절 짝사랑했던 노규태와 소개팅을 했고 결혼을 먼저 제안했던 점이 드러나 걸크러시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

말미에 메이저리거로 성공한 필구(성인 정가람 분)가 인터뷰하는 모습을 용식과 동백이 나란히 앉아 TV로 지켜봤다. 방안에는 까불이 희생자 향미의 본래 이름을 딴 '황고운' 이름표가 달린 교복이 걸려 있어서 동백과 용식이 딸 하나를 낳았음을 암시했다. 동백이 "여보. 이제와 보니까 이번 생이 나한테는 정말 다 기적같아"라며 용식의 손을 꼭 잡는 모습이 엔딩 컷을 장식했다.

연쇄 살인범 까불이와 동백과 용식의 로맨스를 교묘하게 버무려 심장 쫄깃함을 선사한 '동백꽃 필 무렵'은 동네에서 왕따 당하는 싱글맘이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받아들여지는 모습과 버림받은 엄마와 딸을 통해 가슴 절절한 숨겨진 모성애를 풀어내 흥행에 성공했다.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회 시청률은 무려 23.8%(닐슨코리아 기준)을 대기록을 수립했다. 또한 '동백꽃 필 무렵 작가'도 포털사이트 실검 상위권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극본을 맡은 임상춘 작가는 전작 KBS2TV 드라마 '쌈, 마이웨이'(2017)를 흥행시켰다. 홍자영이 노규태를 선택한 이유로 숨기는 것이 없고 뒤통수를 안 친다는 의미인 "넌 행간이 없다"는 대사가 나오자 이날 밤 포털사이트 실검에 '행간'이 1위로 오르는 등 숱한 화제를 나았다.

공효진은 노 메이크업에 가까운 모습으로 출연하는 등 극사실적으로 동백이의 모습을 그려내 또 한번 인생캐릭터를 구축했했다.

강하늘은 투박한 말투, 눈이 희번득 뒤집어지는 결연한 표정 등 자신만의 매력이 담긴 황용식을 그려냈다.

이정은은 딸을 버린 야속한 엄마 조정숙이지만 사실은 숨어서 까불이의 위협으로부터 동백이를 살리는 등 위기 때마다 동백이를 도와주며 절절한 모성애를 뿜어내 국민엄마로 자리잡았다.

고두심은 게장골목 회장 곽덕순으로 후덕한 성품과 아들 용식을 사랑하지만 동백을 위해 기꺼이 자리를 내주는 넉넉한 모습으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