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제조업 취업자 감소는 추세"

공유
0


홍남기, "제조업 취업자 감소는 추세"

center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제조업 취업자 감소는 1990년대 이후 추세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산업 현장에서 생산에 필요한 노동력 규모가 줄어든 점도 유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앞으로 고용을 바라보는 기준과 잣대를 미래지향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과거 고속성장, 급속한 산업화, 인구증가시대의 잣대로 볼 경우 통계분석과 정책추진에 정확함이 떨어질 수 있고 궁극적으로 구직자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제조업 취업자는 1991년 516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0∼2015년 잠시 늘었으나 2018년 451만 명 수준까지 떨어졌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40대 고용률 하락과 관련해서는 "40대 취업 비중이 높은 제조업과 도소매업 업황둔화의 영향과 관련된 것"이라며 "특히 40대는 경제활동 참가가 제일 왕성한 연령대로 주요업종 경기와 구조변화에 다른 연령대 대비 고용이 크게 영향을 받는 측면이 있다는 점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고령취업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은 "늘어난 인구 대부분이 65세 이상 고령층에 집중돼 있기 때문"이라며 "10월에 늘어난 65세 이상 인구는 35만2000명으로 전체인구 증가 33만9000명보다 많기 때문에 고령취업자의 증가는 자연스러운 측면이 강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령자 취업자 증가는 재정 일자리 뿐만 아니라 고령인구 급증에 따른 고령층 경제활동 참여 확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면서 "올해 10월 노인 일자리 사업 확대물량은 13만 명으로 65세 이상 취업자 증가 수 25만8000명에 훨씬 못 미친다"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는 "매월 나오는 고용지표를 단순히 수치에만 초점을 두고 과거 연장선 상에서 해석할 것이 아니라 그 안에 내재된 구조적 변화를 고려해 종합적 관점에서 분석할 필요가 있고, 이러한 구조변화의 영향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는데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