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폴드 vs 메이트X, 中 폴더블폰 시장 첫 동시 출격..."나란히 완판"

공유
0


갤폴드 vs 메이트X, 中 폴더블폰 시장 첫 동시 출격..."나란히 완판"

갤폴드와 메이트X 두 제품 모두 판매 직후 모두 매진
정확한 판매량 공개하지 않아…진정한 승자 판단 '애매'

center
삼성전자는 22일 오전 10시부터 삼성전자 중국 온라인 스토어와 전자 상거래 업체 티몰, 징둥, 쑤닝을 통해 갤럭시폴드 6차 판매를 했다. 사진=삼성전자 중국법인
22일 오전 10시 중국 폴더블폰 시장서 펼쳐진 삼성 '갤럭시폴드'와 화훼이 '메이트X'의 승부는 다소 싱겁게 끝났다. 두 회사의 폴더블폰 모두 판매 후 얼마 되지 않아 매진된데다 판매물량을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진정한 승자를 가리기엔 모호한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삼성전자 중국 온라인 스토어와 전자 상거래 업체 티몰, 징둥, 쑤닝을 통해 갤럭시폴드 6차 판매를 했다. 화웨이는 오전 10시 8분부터 자사 온라인 스토어 브이몰(VMALL)에서 메이트X 3차 판매를 시작했다.

두 회사가 폴더블폰을 출시하고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폴더블폰을 판매한 것은 처음이다.

갤럭시폴드는 티몰 등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판매 개시 직후 모두 매진됐다. 메이트X 역시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 직후 모두 팔려 재고가 없다고 공지했다.
앞서 판매에서도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X 모두 매진됐다. 출시 첫날 갤럭시 폴드는 티몰 등 온라인 채널에서 단 2초 만에 매진됐고 메이트X 역시 1분 만에 모두 팔렸다.

이 대결은 메이트X의 3차 판매일과 시간이 정해진 후 삼성에서 갤럭시폴드의 6차 판매일을 같은 날 비슷한 시각으로 결정하며 성사됐다. 다만 두 회사 모두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아 대결의 승패를 결정하기 어렵다.

제대로 된 승부를 볼 순 없었으나 기술력 측면에서는 삼성이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갤럭시폴드의 인폴딩 방식이 메이트X의 아웃폴딩 방식보다 더 고난이도의 기술로 내구성이 더 좋다고 알려졌다.

가격은 메이트X가 갤럭시폴드보다 비싸게 판매됐다. 중국 시장에서 갤럭시폴드(4G LTE 버전)는 1만5999위안(약 267만4000원)으로 메이트 X(5G 버전)는 이보다 1000위안 더 비싼 1만6999위안(약 284만원)이다.

최근 화웨이가 영하 5도 이하에서는 디스플레이를 펴서 사용하지 말라는 등의 공지사항을 비롯, 메이트X의 디스플레이가 파손될 경우 7080위안(약 118만 원)의 수리 비용이 든다는 내용까지 알려지며 기술적 완성도가 떨어지면서도 출시일을 성급히 당긴 게 아니냐는 논란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세계 시장에서 모두 판매되지만 화웨이 메이트X는 미국의 무역제재로 중국에서만 출시됐다. 따라서 당분간 두 회사의 폴더블폰 대결은 중국에서만 펼쳐지게 된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