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증권, 1조 원 규모 ‘이마트 점포 유동화’ 성공

공유
0


KB증권, 1조 원 규모 ‘이마트 점포 유동화’ 성공

center
KB증권은 이마트가 보유한 13개 점포를 매입하는 1조244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성공하는 등 부동산금융 강화에 나서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KB증권(사장 김성현, 박정림)은 이마트가 보유한 13개 점포를 매입하는 1조244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펀드는 ‘마스턴KB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 투자신탁 제64호’로 설정됐으며, 대상 점포를 9525억원에 매입하여 향후 7년동안 운용될 예정이다.

KB증권은 지난 8월 이마트와 양해각서(MOU)체결 후 금융주관사로 선정됐으며, 3개월이라는 짧은 시간 만에 거래를 완료했다. 이번프로젝트는 대형딜(Deal)에 대한 KB증권의 전문성과 역량이 드러났다는 평가다.

이 프로젝트를 완료한 KB증권은 이마트 외에도 여타 대그룹과 계열사 대상 자산유동화를 한 다수의 트렉레코드(실적)를 보유중이며, 최근 IB내에 REITs(리츠:부동산펀드)금융팀을 신설해 앞으로 성장이 예상되는 공모리츠시장에도 적극 대응하고 있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유동화를 계기로 오프라인 매장의 구성을 개선하고 온라인쇼핑몰인 SSG와 시너지를 통해 매출을 성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욱 투자금융본부장은 “이 펀드는 이마트가 처음으로 점포를 유동화한 상품으로 AA+의 우량한 신용등급을 갖춘 이마트가 책임임차하는 상품” 이라며 “앞으로 오피스빌딩∙호텔∙리테일점포∙물류창고 등의 우량자산을 대상으로 펀드와 공모리츠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