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투자, 4호 발행어음 라이선스 거머쥐나...미래에셋에 반사이익

공유
0


신한금융투자, 4호 발행어음 라이선스 거머쥐나...미래에셋에 반사이익

center
초대형 IB(투자은행)가 확실시되는 신한금융투자 4호 발행어음 사업자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초대형 IB(투자은행)가 확실시되는 신한금융투자 4호 발행어음 사업자의 타이틀을 거머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유력후보인 미래에셋대우가 공정위의 내부거래관련 검찰고발 의견제시 등으로 심사자체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투자가 발행어음 4호 사업자의 유력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내년 상반기 초대형IB(투자은행)의 승인을 받으며 발행어음 인가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초대형 투자은행(IB)는 증권사 등이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을 갖추고 발행어음 등의 업무를 허용받을 수 있는 사업자를 뜻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숫자로 보면 초대형IB다. 지분 100% 가진 최대주주인 신한금융이 지난 7월 신한금융투자에 대해 66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섰다. 이에 따라 3분기 기준 자기자본이 4조2320억 원으로 껑충 뛰었다.

그렇다고 바로 초대형IB가 된 것은 아니다. 금융당국의 인가신청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규정상 3분기 분기보고서가 나온 이달 14일 이후부터 인가를 신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투자는 조만간 초대형 IB 인가신청과 승인을 받은 뒤 발행어음 인가신청에 나설 것이 확실시된다.

초대형IB 라이선스로 가능한 사업이 발행어음이기 때문이다. 발행어음은 증권사가 자금조달을 위해 자체신용으로 융통어음을 발행하여 일반 투자자에게 판매하는 금융상품을 뜻한다

신한금융투자 4호 사업자로 떠오르는 이유는 유력후보인 미래에셋대우의 발행어음 심사가 불투명한 것과 관련있다.

20일 공정거래위원회는 미래에셋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를 포착하고 심사보고서를 발송했다. 이 보고서에 총수일가가 계열사에서 사익을 편취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 검찰 고발 등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가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지 않더라도 발행어음 인가 심사시 이 문제가 악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발행어음시장을 놓고 1, 2호 사업자인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KB증권이 3호 사업자로 경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가 뛰어들면 발행어음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후발사업자인 신한금융투자가 신규시장개척 차원에서 금리를 기존 사업자보다 더 올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신한금융투자는 ‘너무 앞선 이야기’라며 신중한 반응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3분기 보고서 기준으로 자기자본 4조원 이상으로 자기자본을 보면 초대형IB에 해당되지만 아직 금융당국으로부터 인가도 받지 않았다”며 “아직 아무 것도 정해진 게 없으며 당국의 초대형IB인가 이후 발행어음시장 진출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