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 “대북정책 목표는 북핵 CVID”

공유
0


[글로벌-이슈 24]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 “대북정책 목표는 북핵 CVID”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 목표는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격의 비핵하라고 미국의 테러 지원국 명단의 추가 등에 관려하는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회담에만 몰두해 비핵화 목표를 잊기 쉬운 미북 정상회담 정국에서 미국의 정책방향을 다시 확인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center
네이선 세일즈 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이 지난 14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23일 미국의소리방송(VOA)에 따르면, 네이선 세일즈 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은 21일(현지시각) 북한을 2008년 테러 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했다가 2017년부터 테러 지원국에 재지정한 과정에서 당시 국무부 장관이 공개된 북한 활동 외에 비공개 민감 정보를 종합 고려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네이선 조정관은 무임소 대사와 민간인 안보, 민주주의, 인권 담당 차관 대행도 겸직하고 있다.
네이선 조정관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전화 기자 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와 탄도미사일 발사 중단을 테러지원국 해제의 필수 조건으로 고려하고 있는지, 고려하고 있다면 어느 정도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지를 묻는 VOA 질문에 이같이 설명했다.

네이선 조정관은 "북한과 관련한 미국의 정책은 명확하다"면서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국무장관도 명확히 고 있는 것처럼,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 추구"라고 강조했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일 연례 ‘2018 국가별 테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 정부가 외국 영토에서 암살에 연루되는 등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 행위를 지원한 것으로 국무장관이 판단해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했다고 명시했다.

지난해 2017년 보고서에서 적시된 '북한의 국제 테러 지원 행위에 지속적인 핵과 탄도 미사일 실험과 개발도 포함된다'는 문구는 올해 보고서에서는 빠졌다.

지난 2008년 미국 정부가 북한의 테러 지원국 명단 삭제한 배경에는 6자회담에 따른 이행으로 북한이 핵신고를 하고 핵 무기 개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확인됐다는 근거가 작용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