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려대, “조국 딸 입학 취소하라”

공유
0


고려대, “조국 딸 입학 취소하라”

center
고려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1122 조O 부정입학 취소 집회 집행부'가 22일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학 취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려대 '1122 조○ 부정 입학 취소 집회 집행부'는 22일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28) 씨의 입학 취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조씨 문제를 두고) 지난 석 달 간 사랑하는 모교가 나라 전체로부터 '구역질나는 비리의 온상', '범죄자 비호하는 사학' 등 모독을 당하는 참담한 보습을 봤다"고 비판했다.
또 "허위 논문과 허위 연구 활동을 당당하게 생활기록부에 싣고 이를 대입 자기소개서와 제출 서류에 담아 입시 부정으로 점철된 조씨는 무슨 이유로 부정행위자로 구분되지 않냐"고 성토했다.

집행부는 조씨의 입학 취소 처분을 통해 실추된 명예를 회복할 것 등을 요구하면서 "고려대는 모든 교우들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학생들은 그동안 캠퍼스 내에서 4차례 집회를 열어 학교가 관련 의혹을 철저하게 조사하고 엄정 대응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검찰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추가 기소한 뒤에도 대학 측에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자 두 달여 만에 다시 집회를 연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