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중공업, 잇따른 악재에 '골머리'

공유
3


현대중공업, 잇따른 악재에 '골머리'

현대중, 美서 대기오염방지법 위반으로 벌금 ...前美 법률대리인, 거짓 증언으로 소송당해

left
현대중공업 회사 로고
현대중공업이 잇따른 악재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지난 9월말 미국에서 대기오염방지법을 위반해 벌금을 내야 하는 처지가 됐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현대중공업 사건을 맡은 전직 미국 변호사가 최근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해 위증죄로 기소당하는 상황으로 치달았다.

미국은 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나라중 하나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의 미국사업이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27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법인 리&브린(Lee&Breen) 소속 변호사 존 리(John Lee)가 현대중공업 관련 소송과 관련해 법원에서 위증을 했다며 존 리를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존 리는 현대중공업이 환경규제 기준에 미달하는 디젤 엔진을 불법으로 미국에 수입해 판매한 행위에 대해 미국 법무부가 지난 9월 4700만 달러(약 554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 사건을 담당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2015년까지 디젤엔진 약 2300개를 수입했는데 이들 엔진 대부분이 미국 배기가스 배출 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은 현대중공업 내부고발자(whistle blower)가 2015년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이 사건을 존 리에게 위임했는데 그는 3건의 위증과 1건의 업무방해 혐의를 받게 됐다.

미국 법원측은 “존 리가 현대중공업 직원에게 미국 대기오염방지법(CAA) 규정 준수와 관련해 거짓 정보를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법원은 또 존 리가 CAA 조사를 방해하는 행위도 일삼았다며 업무방해죄를 적용했다.

이에 대해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소송은 우리와 전혀 관계없는 소송"이라며 "EPA관련 소송은 지난 9월 원만하게 합의해 마무리된 만큼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