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실련, "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서울 아파트값↑"

공유
0


경실련, "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서울 아파트값↑"

center
경실련은 28일 국민은행 아파트 시세 자료로 서울 지역 34개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한 결과, 30개월 중 전달보다 아파트 가격이 하락한 기간은 단 4개월에 그쳤고 나머지 기간은 올랐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문재인이 대통령 취임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값은 평당 3415만 원이었는데 이번 달 현재 5051만 원이 됐다"며 "25평 기준으로는 8억5000만 원에서 12억6000만 원으로 약 4000원이 뛰었다"고 지적했다.

김현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최근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고 했는데 대통령에게 잘못된 정보가 보고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경실련은 정부가 집값이 안정됐다고 설명하는 근거인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 통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를 근거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집값이 전월 대비 하락했다고 자평하지만 이는 엉터리 통계"라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자체 조사를 근거로 "한국감정원이 매주 발표하는 주간 단위 집값 통계는 부동산 거래량이 부족해 산출 근거가 되는 표본 자체가 부족하고, 시장 상황에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엉터리 주간가격 동향발표를 중단하고, 실거래가에 기초한 통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집값 거품 제거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