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유정, 의붓아들 죽는 날 외할아버지 전화번호 삭제"

공유
0


"고유정, 의붓아들 죽는 날 외할아버지 전화번호 삭제"

center


'전 남편 살해 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의붓아들 A(5)군이 사망한 날인 지난 3월 2일 새벽 A군의 삼촌과 외할아버지의 전화번호를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 정봉기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고유정의 8차 공판에서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이 남긴 고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수사 결과를 증거로 제시했다.

검찰이 제시한 포렌식 수사 결과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4시 48분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A군의 친어머니와 외할아버지 전화번호를 차례로 삭제했다.
이 같은 증거가 제시되자 방청석에서는 '아아…, 저런' 등 탄식이 흘러나왔다.

증인으로 출석한 A군의 친아버지인 B(37)씨는 "저는 알지 못하는 것이다. 어떻게 알았는지 궁금하다. 언급한 적도 없다"며 울먹였다.

그는 "저는 검사님을 통해서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저는 인정을 못 받아도 된다. 이 사건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죄를 지은 사람은 응당한 죗값을 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판에서 고유정 측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고씨의 변호인은 공소제기 절차가 잘못됐다며 재판부에 공소기각판결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