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글과컴퓨터, '2019 한국의경영대상'서 '명예의전당'상 수상

공유
0


한글과컴퓨터, '2019 한국의경영대상'서 '명예의전당'상 수상

한국의경영대상 역대 32번째로 기술혁신부문 최초 명예의전당 올라

center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오른쪽)이 3일 서울시 중구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2019 한국의경영대상에서 명예의전당 헌액패를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글과 컴퓨터
한글과컴퓨터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에서 주최하는 '2019 한국의경영대상'에서 최고 훈격인 '명예의전당' 상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한컴은 32번째 명예의전당 기업으로 기술혁신부문에서 최초로 명예로운 자리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1988년 시작된 '한국의경영대상'은 혁신을 바탕으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해 대내외적으로 신뢰와 존경 받는 이미지를 구축한 기업에 수여하는 상이다. 특히 '명예의전당'은 5년 연속 종합대상 수상기업 중 탁월한 경영성과로 산업계의 모범이 되는 기업에만 수여된다.
한컴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한컴오피스 개발로 제품 경쟁력을 높이고 PC-모바일-웹 기반의 풀 오피스 라인업을 구축하는 등 국내 소프트웨어(SW) 기술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기술혁신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래 성장 동력으로 인공지능 분야에 집중하고 있는 한컴은 중국 4대 AI 기업인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을 설립, AI 기반 통번역 단말기 '지니톡 고!'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이외에도 금융권을 대상으로 콜봇 기반의 AI 컨택센터와 광학문자판독장치(OCR) 솔루션 개발을 추진하는 등 AI 기술을 활용해 단기간에 빠르게 서비스화하고 있다.
center
한글과컴퓨터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에서 주최하는 '2019 한국의경영대상'에서 최고 훈격인 '명예의전당'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는 "끊임없는 기술혁신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역량을 빠르게 확대하고 공격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펼쳐 시장 선점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한컴뿐만 아니라 한컴그룹 차원에서도 AI를 주력 분야로 삼고 있는 만큼 그룹사간 시너지를 통해서 AI 사업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컴그룹은 한컴을 중심으로 성공적인 인수합병을 통해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금융 분야를 아우르는 ICT융복합 그룹으로 성장하고 있다. AI, 블록체인, 로봇,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등 4차산업혁명 핵심 분야에서 신사업을 추진 중이며 브랜드 인지도와 첨단기술의 서비스화를 전략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