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화신용정책보고서] "한국, 신흥국간 자본유출입 동조화 커져"

공유
0


[통화신용정책보고서] "한국, 신흥국간 자본유출입 동조화 커져"

center
우리나라와 신흥시장국간 외국인 자본유출입 동조화 현상이 강해진 것으로 분석됐다.자료=한국은행
우리나라와 신흥시장국간 외국인 자본유출입 동조화 현상이 강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글로벌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은행은 12일 ‘통화신용정책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주식·채권자금을 중심으로 외국인 자본유출입 흐름이 신흥시장국과 점차 동조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우리나라와 신흥시장국으로의 글로벌 유동성 유입 규모가 모두 증가한 가운데 우리나라와 신흥시장국 간 경기동조화 정도가 높아진 것"이라며 "외국인 자본유출입이 국내요인 뿐 아니라 글로벌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우리나라와 중국 간 GDP성장률 상관계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0.17에서 위기 이후 0.80으로 크게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중국·태국·브라질 등 주요 신흥시장국 16개국 간 GDP성장률 상관계수도 금융위기 전 0.06에서 위기 후 0.84로 대폭 커졌다.

금융위기 이전 외국인의 국내 투자는 주식자금 위주로 유입됐지만 위기 이후 채권 자금의 유입폭이 규모가큰폭 증가한 것도 특징으로 지목됐다. 그 결과 외국인 채권 투자자금의 국내 금리에 대한 영향력도 확대됐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내국인의 국외 투자는 금융위기 이후 주식과 채권 등 증권투자 자금을 중심으로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 투자의 빠른 증가세는 인구 고령화와 국내 투자 수익률 하락 등 경제 여건 변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로서는 대규모 자본 유출이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한은은 강조했다.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외화 유동성 사정이 양호하기 때문이라는 진단이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리스크 요인에 대해서는 경계감을 나타냈다.

한은은 "대외 리스크 요인의 전개와 그에 따른 자본유출입 변동을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거시경제의 안정과 대외 건전성 유지를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며 "인구구조 변화, 저금리에 따른 수익추구 경향 강화 등으로 내국인의 국외 투자도 늘고 있어 계속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