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친 두께감"…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 2탄 ‘베이비 물티슈’ 출시

공유
0


"미친 두께감"…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 2탄 ‘베이비 물티슈’ 출시

대나무 함유, 레이온 원단 사용해 촉감↑…아기용 본질 집중

center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홈플러스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출시 87일 만에 판매고 300만 개를 돌파한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의 두 번째 상품이 탄생했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자사 프리미엄 PB(Private Brand) 신제품 ‘홈플러스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70매, 2000원)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기존 저가 제품보다 월등한 품질과 1000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 이후 불과 87일 만에 300만 개가 판매되는 등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면서 히트작으로 떠오른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의 ‘2탄’이 나타난 것이다.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와 동일하게 cGMP 인증을 획득한 제조시설에서 만든 아기용 물티슈 신제품 ‘홈플러스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는 높은 품질, 합리적인 가격, 제조사 직거래, 위생 및 안정성 등 4가지 타협하지 않는다는 ‘시그니처 물티슈’의 원칙을 그대로 유지한 프리미엄 PB의 새로운 라인업으로 선보인다.

총 70매가 담겨있는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는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보다 더 크고 도톰하다.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150*200㎜·347g·100매입)보다 1장당 사이즈를 30㎜(180*200㎜) 키웠으며, 상품의 무게도 447g으로 더 묵직하다. 평량 역시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50gsm)보다 더 무거운 75gsm이다.

평량(Gram per Square Metre)은 가로, 세로 길이가 각각 1m인 원단의 무게로, 75gsm은 가로*세로 1m 원단의 무게가 75g이라는 의미. 숫자가 클수록 더 두꺼운 원단이며, 일반적인 생활용 물티슈의 평량은 평균 50gsm이다.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는 부드럽고 도톰한 엠보싱 물티슈로 아기에게 사용하기 위한 상품인 만큼 촉감을 개선하고 피부자극을 최소화했다.

폴리에스테르 원단을 사용한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와 달리 대나무(Bamboo fiber)가 함유된 레이온 원단을 사용해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한다. 보존제 사용 역시 기존 시그니처 물티슈(0.4%)보다 더 낮은 비율인 0.1%만을 함유했으며, 피부자극 테스트도 완료했다.

권지혁 홈플러스 일상용품팀 바이어는 “짧은 시간에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의 후속작으로 아기용 물티슈를 선보였다”며 “품질에 대한 원칙을 고수하며 출시한 ‘시그니처 베이비 물티슈’는 ‘시그니처 물티슈’와 함께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국민 물티슈’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