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공간정보통신, 우한폐렴(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이동경로 지도 제공

공유
0


한국공간정보통신, 우한폐렴(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이동경로 지도 제공

가온아이와 대용량 트래픽 대비 서버 제공 협력

center
감염자가 5분내 갈 수 있는 거리를 그림으로 보여주는 지도. 사진=한국공간정보통신
center
우한폐렴 5번 확진자가 5분동안 자동차를 이용하면 도달할수있는 반경. 자료=한국공간정보통신
center
한국공간정보통신이 제공하는 지도는 우한폐렴 확진자 국제 이동경로까지 보여준다. 자료=한국공간정보통신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실제 이동경로를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확진자별 이동경로' 이 지리정보시스템(GIS) 전문업체를 통해 공개됐다.

한국공간정보통신(대표 김인현)은 5일 최근 창궐하고 있는 우한폐렴 확진자 실제 이동경로 파악 및 추정까지 가능토록 한 지도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재 일반인이 만들어 온라인상에 배포된 코로나바이러스 지도 정보는 단순히 포인트(지도상의 점)와 이들을 연결한 지도, 그리고 진료소를 안내하는 수준에 그친다.

반면 한국공간정보통신이 제작해 제공하는 확진자 이동경로 지도는 차량이동과 보행동선을 파악해 실제 경로를 지도상에 보여준다. 예를 들면 확진자가 실제로 방문한 곳에서부터 특정 시간 단위로 잘라 도보나 차량 등으로 이동한 범위를 보여주는 식이다.

김인현 대표는 “이 지도 상에서 제공하는 자료는 정부가 발표 공식자료로서 실제 이동경로와는 많이 다를 수도 ”면서 “그러나 정부가 역학조사 때 만났던 사람들을 추정하거나 동선을 역추적 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지도에는 확진자가 이동한 중국과 일본여행 이동 경로도 그려져 있다. 또 이동경로가 이동수단에 따라 도로 네트워크로 그어지고, 코스트 디스턴스(거리 이동에 들어가는 시간) 맵을 화면 중앙 상단의 컨트롤러 맵으로 어디서든 그려 볼 수 있다.

이 코로나 바이러스맵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사공호상)이 제공하는 5000분의 1 국가 기본도에 의거해 제작됐다. 주소정보는 행정자치부와 지자체,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서 제공된 주소정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네트워크 지도와 타일맵은 오픈소스기반의 ‘오픈스트리트맵’을 사용했고, 뒷단에 그림을 그리는 GIS엔진은 한국공간정보통신의 인트라맵 SW엔진으로 만들었다

김 대표는 가온아이와 서버와 기술지원 협업을 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