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2·16 대책 이후 오피스텔 매매 ‘꽁꽁’…고가 매매는 늘어

공유
0


12·16 대책 이후 오피스텔 매매 ‘꽁꽁’…고가 매매는 늘어

수도권 오피스텔 거래량 작년 대비 13% 감소
5억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141.7% 늘어

center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 전경.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지난해 아파트시장을 겨냥한 정부의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예상됐던 오피스텔 시장이 주춤하고 있다.

1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날 현재까지 집계된 올해 1월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6건으로, 전년 같은 달(2292건) 대비 9.9% 감소했다.

수도권 오피스텔 거래량도 감소했다. 1월 서울 오피스텔 거래량은 686건으로 지난해 동월 716건 대비 약 4.2% 줄었다. 경기도는 541건에서 489건, 인천은 279건에서 158건으로 각각 감소했다.

그러나 고가 오피스텔 거래는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올 1월 5억 원 이상에 거래된 오피스텔은 87건으로 전년 36건 대비 약 141.7% 증가했다. 전용면적 50이상 오피스텔 거래량도 632건으로 작년 617건 대비 15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12·16 대책 이후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 예상했던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오히려 감소했고 대책 이후 분양된 오피스텔(300실 이상)도 3곳이 있었는데 3곳 다 미분양이 됐다”며 “침체된 시장의 분위기가 오피스텔 시장에까지 영향을 준 거 같다”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이어 “월세를 받기 위한 투자 목적의 소형 오피스텔 매매는 주춤한 반면, 서울에서 실수요 목적의 오피스텔 구입은 증가하고 있다”면서 “여의도, 마포, 마곡지구 등 업무시설이 많은 지역의 오피스텔 인기는 여전하고 분양도 잘 되는 편이라 지역에 따른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