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기업 'R&D인재 고비용 채용' 부담 덜어준다...중기부 석박사 인건비 50% 지원

공유
0


중소기업 'R&D인재 고비용 채용' 부담 덜어준다...중기부 석박사 인건비 50% 지원

올해 1400명 목표...'고경력' 연구인력은 작년보다 50% 늘려 230명

인건비 부담 등 고비용 탓에 연구개발(R&D) 분야 우수인재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고급인력 충원을 위한 석·박사 인건비 50%가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2020년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 모집을 공고했다.

비용 부담 등으로 우수 연구인력을 확보하기 힘든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은 지난해 1350여명에 이어 올해는 1400명을 지원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해 1월 중소기업연구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 참여 중소기업 중 51.8%가 적정 수준 대비 R&D 인력 부족을 호소했다.
중기부는 올해 고경력 연구인력을 지난해보다 50.3% 늘려 230여명을 지원한다. 지원사업은 채용지원, 파견지원, 양성지원으로 구분된다.

채용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또는 연구개발전담부서)를 보유한 중소기업이 이공계 학·석·박사 연구인력을 채용했을 때 인건비 50%를 지원한다. 연구인력 경력에 따라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과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으로 나눠진다.

파견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를 보유한 중소기업에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인력을 파견하고, 파견 연구인력의 인건비 50%를 지원한다.

양성지원사업은 대학과 중소기업 간 컨소시엄이 참여한다. 기업이 제안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해당 기업 등에 취업까지 연계하는 현장중심 연구인력을 양성한다. 컨소시엄당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학생 인건비, 연구개발비 등 3억 원을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후속 조치로 연구인력 채용사업과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사업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