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100조 투자 프로젝트 발굴 속도

공유
0


정부, 100조 투자 프로젝트 발굴 속도

center


정부는 12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민간·민자·공공분야 100조 원 투자를 중심으로 한 2020년 주요 투자 활성화 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연초 투자심리의 조기 회복을 위해 100조 원 투자 발굴 진행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면서 "15조 원 규모의 신규 기업투자 프로젝트를 3월 말까지 최대한 발굴하고, 주요 기간교통망 등 10조 원+α 대형민자사업 발굴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기업투자 프로젝트 25조 원, 민간투자사업 15조 원, 공공기관 투자 60조 원 등 정부의 직접 투자와는 별개로 100조 원 규모의 투자를 발굴 또는 집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기업투자 프로젝트 25조 원 가운데 인천 복합쇼핑몰(13000억 원), 여수 석유화학공장(12000억 원), 인천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2000억 원), 포항 2차전지 소재공장(2000억 원)은 연내 착공하고, 울산 석유화학공장(7조 원)은 기본설계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15조 원의 신규 기업투자 프로젝트는 지방자치단체별 간담회와 투자지원 카라반 활동 확대, 기업투자지원회의를 통해 발굴할 계획이다.

민간투자사업 15조 원 가운데 62개 사업 52000억 원은 연내 집행하고, 나머지 10조 원+α는 주요 기간교통망이나 완충저류시설, 하수처리장 이전·현대화, 신항인프라·항만재개발 등의 사업을 중심으로 추가로 발굴할 예정이다.

공공기관은 전년보다 59000억 원 확대된 60조 원 규모의 공공기관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