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태현 사과, "위너 탈퇴 정말 죄송…좋은 곡 안 나온다"…"건강하게 작업하겠다"

공유
0


남태현 사과, "위너 탈퇴 정말 죄송…좋은 곡 안 나온다"…"건강하게 작업하겠다"

center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과거 '위너'에서 탈퇴한 것과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서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 점을 사과했다. 사진=남태현 인스타그램 캡처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과거 '위너'에서 탈퇴한 것과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서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 점을 사과했다.

남태현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이제 제가 어떤 곡을 써야할지 모르겠다. 좋은 곡이 안 나온다"고 고민을 털어 놓았다.

이어 과거 몸 담았던 그룹 '위너'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남태현은 "위너에서 나오고 제가 못 된 거 맞다.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보였으니 팬들이 화가 나기 마련이다. 정말 사죄드린다"라며 갑자기 무릎을 꿇었다.

그는 "그러니까 저 너무 미워하지 말아 달라. 하루하루가 너무 무섭다. 제가 하루에 약을 12정을 먹는다"라며 괴로운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남태현은 시종일관 불안정한 말투와 산만한 행동을 보여 방송이 끝난 뒤 팬들 사이에서 걱정을 샀다.

남태현 측은 "새 앨범 작업에서 스트레스를 받은 것 같다"며 현재 안정을 찾았다고 전했다.

남태현도 12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며칠동안 걱정하게 해서 미안해요. 낭떠러지 앞에서 음악과 대화하는 방법이 최선이 아님을 알았어요"라며 건재함을 드러냈다.

그는 "봄이 끝나기 전 남태현과 사우스클럽의 최선의 음악으로 인사드릴게요! 그리고 조금 더 건강하게 작업할게요"라면서 "숨막히지 않게 많이 사랑하고 아껴가면서 노력할게요. 항상 날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들 고마워요"라고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한편, 남태현은 2014년 그룹 '위너' 멤버로 데뷔했다. 2016년 심리적 건강 문제를 호소하며 팀을 나왔다. 다음해인 2017년 밴드 '사우스클럽'을 결성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