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

공유
0


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

center
[사진=뉴시스]

삼성전자는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해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13일 해명자료를 통해 “(이 부회장이)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다”며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삼성전자는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삼성측은 뉴스파타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검찰은 이 부회장의 상습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앞서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근무했던 간호조무사의 남자친구의 제보내용을 바탕으로 이 부회장이 지난 2017∼2018년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