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드름 흉터와 아토피 치료’, 신체 내부 원인 파악이 근본적 개선의 첫 걸음

공유
0


‘여드름 흉터와 아토피 치료’, 신체 내부 원인 파악이 근본적 개선의 첫 걸음

center
엄태환 일산 하늘체한의원 원장은 “한의학에서는 피부 질환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신체 내 장기들의 과로화로 인한 열의 발생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한의원은 이런 증상의 완화를 위해 먼저 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파악하는 것을 시작으로 신체 내부의 근본적 원인에 대한 진단을 시행한다”라고 설명했다. 엄태환 원장이 내원환자와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일산 하늘체한의원


입춘(立春)이 지나면서 날씨에도 변화가 찾아온 요즘, 낮 기온은 한 겨울에 비해 한결 풀렸지만 밤 공기는 여전히 차다.

이런 큰 일교차가 나타날 때는 철저한 건강관리가 요구되는 시기다. 그 중 여드름이나 아토피 등 만성 피부 질환과 건조한 날씨로 인한 건선 질환 등 피부 관련 질환이 발생하기 쉬워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경기도 일산에 거주하는 박 모(26세) 씨의 경우 최근 오랫동안 앓아온 여드름이 다시 얼굴에 나타나 걱정이 많다고 한다. 기온의 차이, 건조한 공기 등으로 인해 얼굴에 붉게 여드름이 올라오기 시작한 것이다.

깨끗하지 못한 손으로 짜내던 습관으로 인해 여드름 흉터까지 번져 고민이 커진 박 씨는 단순한 연고와 피부과 처방으로도 개선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근처 한의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기로 했다.

박 씨의 사례처럼 최근 여드름 혹은 여드름 흉터로 인한 고민을 안고 있는 환자들이 많다. 환자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단순히 일시적인 질환의 발현보다도 오랜 기간 만성적으로 여드름을 앓아온 경우가 많은데 최근 날씨의 변화에 따라 그 증상이 더욱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
여드름은 일반적으로 성장기에 겪게 되는 가벼운 피부질환으로 인식하기 쉽다. 오랜 기간 여드름을 앓아온 사람들도 이는 피로함이 쌓이게 되면 나타나는 단순한 피부질환으로 여기는 경우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이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지 않고 집에서 손으로 짜거나, 세안제만을 활용하는 경우 오히려 자극을 주어 악영향을 끼치는 경우가 많다.

본인이 여드름 질환을 오랜 시간 겪어 왔거나 일정 시간이 지나도 여드름이 완화되지 않고 점점 더 심해지는 경우, 잘못된 여드름 제거로 인해 흉터까지 생겼다면 더욱 치료가 어려워지기 전에 보다 근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는 만성 피부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인 아토피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일반적으로 유아기나 성장기에 발병한 뒤 성인이 되어서까지 이어지는 아토피 질환 역시, 단순한 피부 겉면의 치료에 국한될 것이 아닌, 근본적인 원안의 치료 개념으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엄태환 일산 하늘체한의원 원장은 “한의학에서는 피부 질환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신체 내 장기들의 과로화로 인한 열의 발생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한의원은 이런 증상의 완화를 위해 먼저 개인의 체질과 증상을 파악하는 것을 시작으로 신체 내부의 근본적 원인에 대한 진단을 시행한다”면서 “장기 불균형 체질 균형과 면역체계의 이상을 면밀히 진단한 뒤 침·한약 처방 등을 통해 치료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전반적인 신체의 순환을 활성화 시키고 신체 내부 균형을 정립해 피부 트러블의 원인을 막는다”라고 설명했다.

한의학에서는 내부적 치료와 외부적 치료의 병행을 통해 진행되는데, 내부적 치료로는 환자의 체질과 여드름 상태의 복합적 요소를 면밀히 분석하고 파악한 한약처방으로 이뤄진다. 환자 개인에 맞는 맞춤형 한약처방을 통해 체질개선을 유도하는 방법을 활용한다.

그러나 여드름 치료 전 전문 의료진과의 체계적인 상담을 받는 것을 우선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을 인지하고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여드름을 비롯한 피부질환은 환자 개개인의 체질과 피부 상태에 따라 다른 유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에 맞는 처방과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잘못된 한의학적 처방은 체질 변화나 더딘 증상 완화 등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임상 경험이 풍부한 한의사를 통해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치료 기간뿐 아니라 치료 후 꾸준한 관리가 가능한 생활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을 당부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