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T, SK브로드밴드와 IPTV 광고사업 위해 '맞손'

공유
0


KT, SK브로드밴드와 IPTV 광고사업 위해 '맞손'

IPTV 광고 기술 표준화와 상품 개발 위한 사업 협력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에 매체 운영 노하우 결합
“기존 방식 넘어 TV 방송광고시장의 효과 높일 방법 개발”

center
14일 서울 광화문 KT본사에서 협약식을 마치고 KT 송재호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오른쪽)과 SK브로드밴드 김혁 미디어사업본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TV 방송광고 영역 선도를 위해 KT와 SK텔레콤 등 두 라이벌 IPTV 사업자가 손을 잡았다.

KT(회장 황창규)가 SK브로드밴드(대표 최진환)와 IPTV 광고 기술 표준화와 상품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두 기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에서 ‘어드레서블(Addressable) TV 광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TV방송광고 영역을 위해 IPTV 사업자끼리 손을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어드레서블 TV 광고는 IPTV에서 실시간 채널을 시청하는 모든 가구에 동일한 광고가 송출되는 것이 아니라, 셋톱박스별 시청 이력과 특성, 관심사 등에 따라 가구별 맞춤형 광고가 송출되게 하는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타기팅(Targeting)과 효과분석이 가능해 TV 방송광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KT는 지난해 11월 KT그룹이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어드레서블 TV 광고 기술을 기반으로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고객 맞춤형 광고 사업을 시작했다.

KT와 SK브로드밴드는 두 기업이 운영하는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를 기준으로 어드레서블 TV 광고에 대한 기술 표준화와 상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두 기업의 매체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지속해서 협업 관계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전무)는 ”KT는 광고주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광고 상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출시해왔다”면서 “앞으로도 기존 방식을 뛰어넘어 TV 방송광고 시장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