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상의, 脫중국 소부장 기업 유치 나서야

공유
0

대한상의, 脫중국 소부장 기업 유치 나서야

미·중 패권 경쟁에 '공급망 불안' 심화되자 韓·日 대안으로 떠올라

대한상공회의소 전경. 사진=대한상공회의소이미지 확대보기
대한상공회의소 전경.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와 미·중 기술패권 경쟁으로 인해 '탈중국'을 검토 중인 글로벌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을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22일 오준석 숙명여대 교수팀에 의뢰해 발표한 '글로벌 소부장업체 국내 투자 유치 전략보고서'를 공개하고 중국에 진출했던 글로벌 소부장업체들이 탈중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만큼 이들 업체들의 유치에 정부와 산업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 진출했던 글로벌 소부장기업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중국 정부의 봉쇄 경험과 이로인한 인건비 급상승, 그리고 미·중 기술패권 경쟁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을 이유로 최근 탈중국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특히 비용과 효율을 우선시했던 과거와 달리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공급망 혼란을 겪으면서 글로벌기업들이 공급망 안정화를 가장 우선시하고 있다는 점도 탈중국의 근거로 작용했다.

이에 따라 탈중국 소부장 기업들의 대안으로 우리나라와 일본이 경합을 벌일 것으로 연구진은 내다봤다. 공급망 운영과 유지에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튼튼한 생태계가 필요하기 때문에 두 나라가 이전 후보지로 가장 유력할 것이란 게 연구진의 판단이다.

다만 우리나라와 일본 모두 자국 내 소부장 기업들에 대한 강력한 지원 및 육성정책을 우선시 하고 있어 글로벌 소부장기업 유치를 위한 지원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공급망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는 소부장기업들을 우리나라로 유치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파격적인 지원책이 필수적이란 의견이다.

연구진은 구체적으로 ▲비자·세금제도 등 원스톱 지원서비스 ▲국내 기업들과의 동일한 세액공제 및 규제완화 특례 ▲전문인력 대상 비자발급 및 체류 여건 완화 등을 세부지원책으로 제시했다.

김문태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은 위기이면서 기회도 될 수 있다"며 "탈중국을 염두에 둔 글로벌 소부장 기업들을 유치해 국내 소부장업체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모멘텀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업계가 나서서 할 때"라고 밝혔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