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의 성장 엔진이 중국에서 인도로...IMF

공유
1


세계의 성장 엔진이 중국에서 인도로...IMF

center
인도 총선 유세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경제연구소 김대호 소장] 인도의 성장률이 올해 중으로 마침내 중국을 꺾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초고속 성장국가로 부상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망했다.

세계의 성장엔진이 중국에서 인도로 바뀌는 것이다.

IMF는 최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EO) 수정치에서 인도의 2015년 성장률을 7.5%로 전망했다. 지난 1월의 전망치인 6.3%보다 1.2%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다.

불과 3개월 만에 이처럼 큰폭으로 조정을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인도 경제의 상향세가 왕성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인도 경제가 잘나가는 이유는 모디 인도 총리가 집권한 후 기업하기 유리한 방향으로 사업 환경을 크게 개선한 데 따른 것이다. 그로 인해 국내는 물론 해외로부터의 투자도 크게 늘어났다.

또 저유가의 장기화로 인한 에너지 비용절감효과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이 인도에 쏠리고 있다.

인도의 내년 성장률도 당초 6.5%에서 7.5%로 상향조정됐다.

IMF는 이에 반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7.5%에서 올해 6.8%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6.8%는 중국 정부의 목표인 7.0%보다도 더 낮은 수준이다. 그동안의 고도성장으로 인건비와 땅값이 많이 올라 앞으로는 점차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보았다.

내년에는 중국의 성장률이 더 낮아져 6.3%에 머물 것이라고 IMF는 전망하고 있다.

center
center


이 전망에 따르면 인도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중 중국을 앞서게 된다. 인도는 7.5%, 중국은 7.0%이다. 그 차이는 0.5%포인트다.

인도 경제성장률이 중국을 추월하는 것은 1999년 이후 16년 만이다.

내년도 인도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7.5%, 중국은 6.3%이다.

그 차이는 무려 1.2% 포인트에 이르게 된다.

중국은 지고 인도는 치솟는 형국이다.
김대호 경제연구소 소장 tiger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