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코너 얼음이 사라졌다?…신세계 국내 최초 '효온 젤아이스' 도입

기사입력 : 2015-05-28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효온 젤아이스를 이용한 수산물 진열 사진/사진=신세계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박인웅 기자]
뜨거운 여름 백화점 수산코너에 얼음이 사라졌다.

신세계는 29일부터 SSG청담 푸드마켓에 '효온 젤아이스'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

각 상품마다 최적의 보관 온도를 유지해 여름 날씨에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수산물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SSG청담 푸드마켓에 먼저 도입 후 신세계 전점에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효온(氷溫)이란 얼음이 얼기 직전의 온도를 말한다. 이 기술은 일본에서 1960년대부터 개발되어온 신선식품 저장 기술로 냉장도 냉동도 아닌 제3의 온도대인 '효온영역'에서의 식품저장과 가공기술이다.

냉동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세포손상을 미리 방지해 더욱 신선한 식자재를 제공할 수 있으며 수산물 선도유지에 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아 식자재가 가진 본연의 맛을 살려낼 수 있다.

신세계가 도입하는 효온 젤아이스는 지름 0.1~0.5㎜의 작은 입자의 얼음으로 수산물을 저장· 유통·숙성할 수 있는 젤(슬러시) 타입의 해수얼음이다.

효온 젤아이스는 기존 얼음으로는 불가능했던 얼음입자의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상품마다 다른 최적의 온도로 유지·보관하는 것이 가능하다.

반액체 상태로 공기가 수산물의 표면에 접촉하는 것을 방지해 신선도를 더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기적의 바지락조개' '일본에서 제일 맛있는 바지락'이라는 '육화사 바지락'이 효온 젤아이스를 이용해 운송·보관·진열한 것이다.

박수범 신세계 신선식품팀 팀장은 "식중독 우려에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신선한 식자재를 제공하기 위해 효온 젤아이스를 국내 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했다"며 "식품을 최고의 상태에서 공급할 수 있는 운송·보관 기술도 적극적으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웅 기자 parkiu7854@ 박인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