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아이폰6S 실망 주가 급락 100선 붕괴 애플 TV· 공개후 뉴욕증시 썰렁, 중국 판매 우려 증폭

공유
0


애플 아이폰6S 실망 주가 급락 100선 붕괴 애플 TV· 공개후 뉴욕증시 썰렁, 중국 판매 우려 증폭

center
애플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애플 아이폰6s와 애플 TV발표에 대해 뉴욕증시는 냉담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재희 기자] 애플의 신제품 발표이후 애플의 주가가 큰폭으로 떨어졌다.

애플 TV와 아이폰 6S등 애플이 새로 출사한 제품에 증시의 반응은 한마디로 실망이다.

애플이 애플 TV와 아이폰 6S 등 새 제품 발표를 시작한 시간은 샌프란시시코 시간으로 오전 10시부터 였다.

증시가 있는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는 3시간의 시차다.

샌프란시스코의 오전 10시는 뉴욕의 오후1시다.

이날 뉴욕증시에는 애플의 새 제품 발표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오후 2시께부터 애플 주가는 떨어지기 시작했다.

새로 출시한 제품의 성능이 당초 기대에 못미친다는 반응이다.

애플 주가는 계속 떨어졌고 한국시간 이날 새벽 5시부터 시작된 시간외거래에서는 낙폭이 더 커졌다.

한 때는 1주당 110달러선이 무너졌다.

한국시간 오전 5시 50분 현재 110달러로 전일대비 1.88% 하락한 상태다.

일반적으로 새 제품이 나오면 판매증가 기대로 주가가 오른 사례가 많다.

그러나 이날 애플의 주가는 실망이었다.

애플은 신제품 발표회를 앞두고 주가가 급등과 급락을 오가는 등 예측이 계속 엇갈렸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기대보다는 실망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판매에 대한 우려가 특히 컸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