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알리바바, 텐센트 제치고 '아시아 시총' 1위 자리 탈환

공유
0


중국 알리바바, 텐센트 제치고 '아시아 시총' 1위 자리 탈환

center
중국 IT 대기업 알리바바가 텐센트를 제치고 아시아에서 '몸값'이 가장 비싼 기업으로 등극했다.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중국의 IT 대기업 알리바바가 19일(현지시간) 아시아에서 '몸값'이 가장 비싼 기업으로 등극했다.

이달초 잠시 동종업체인 텐센트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약 2주 만에 수위 자리를 탈환한 것이다. 우리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시가총액은 지난 16일 기준 2610억 달러로, 동종업체인 텐센트를 앞질렀다.
알리바바의 주가는 올해 들어 28.8% 상승해 104.64달러까지 올랐다.

반면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지난 15일 2559억8000만 달러로 2위로 밀려났다. 이어 중국 최대 이동통신업체 차이나 모바일이 2493억8000만 달러로 3위를, 중국 공상은행이 2305억5000만 달러로 4위를 각각 차지했다.

5위는 1917억6000만 달러로 집계된 삼성전자가 차지했고, 일본 자동차업체 도요타가 1913억7000만 달러로 6위에 올랐다.

앞서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지난 6일 홍콩 증시에서 1조9900억 홍콩달러(미화 2566억 달러·약 283조원)로 불어나며 알리바바를 제치고 아시아 시총 1위에 오른 바 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