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협상 난항 NAFTA… 라이트하이저, 연내 타결 단념

공유
0


협상 난항 NAFTA… 라이트하이저, 연내 타결 단념

美 ‘원산지 규정’ ‘나프타 5년 일몰 규정’에 캐나다·멕시코 반대

center
시작부터 난항을 겪고 있는 미국·캐나다·멕시코의 NAFTA 재협상 4차 협상이 결렬됐다. (왼쪽부터)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USTR 대표,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장관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미국·캐나다·멕시코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4차 협상이 17일(현지시간) 7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NAFTA 재협상 연내 타결을 포기하고 내년 1~3월로 미룬다는 방침을 밝혔다.

라이트하이자 대표는 미국의 ‘원산지 규정’에 캐나다·멕시코가 반발한데 대해 “실망했다”며 “미국의 엄청난 무역적자 규모를 줄이거나 불균형을 없애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NAFTA 재협상 4차 협상의 핵심 논쟁은 예상대로 ‘원산지 규정’과 ‘나프타 5년 일몰 규정’이었다.
미국은 자동차의 관세를 제로(0)로 하는 대신 미국산 부품을 50% 이상 사용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또 5년마다 협정을 수정할 수 있는 ‘나프타 5년 일몰 규정’ 추가를 제안했다. 나프타 5년 일몰 규정은 3국이 모두 합의하지 않으면 결렬되고 5년 후 협정이 자동적으로 취소되며 캐나다와 멕시코는 구상 단계부터 이 조항을 강력 반대했다.

프리랜드 외무장관은 “서플라이 체인에 큰 혼란을 야기한다”며 캐나다·멕시코 진출 기업에 미칠 영향을 우려했다.

한편 5차 NAFTA 재협상 회의는 다음달 17~21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다.

외신은 3국이 협상 시한을 내년 초로 미뤘다고는 하지만 각국의 입장 차이가 크다는 점을 지적하며 “여전히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특히 협상 결과에 따라서 미국과 멕시코에서 생산·판매되는 해외 자동차 업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관련 업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