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 김성태도, 한국당도 왜 침묵하는가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 김성태도, 한국당도 왜 침묵하는가

딸 특혜 채용 의혹 건으로 KT 전직 임원 구속돼도 아무 말이 없어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자유한국당 김성태도 거짓말쟁이인가. 김성태 딸 특혜채용과 관련해 KT 전 임원이 구속됐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 리 없다. 김성태는 뭐라고 할까. 여전히 아니라고 할 게다. 처음 사건이 터졌을 때 큰소리 떵떵 치던 그다. 김성태 스타일대로. 그런데 정작 관련자가 구속되자 김성태는 말이 없다. 왜들 그럴까. 내가 정직을 강조하는 이유다.

국민들은 똑똑이 기억하고 있다. 김성태는 딸 특혜 채용 의혹이 나왔을 때 이런 저런 증거를 들이대면서 절대로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아들 얘기도 했다. 그렇다면 검찰이 생사람을 잡은 걸까. 검찰이 신뢰를 잃었다 해도 없는 사실을 지어내지는 않는다. 김성태는 거기에 답을 해야 한다. 의원직을 걸겠다고도 하지 않았는가.

정치권도 14일 일제히 논평을 내고 김성태의 사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침묵했다. 그 의원에 그 당이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김 의원이 딸의 특혜채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는데 결국 인사업무를 총괄한 임원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왔다"면서 "김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딸의 정규직 입사에 영향력을 미쳤다면 참담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강 대변인은 "누구라도 권력을 통해 청년들의 공정한 미래 설계를 좌절하게 해서는 안 된다"면서 "전직 임원이 구속까지 된 만큼 김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지금이라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죄로 끝날 일이 아니다. 검찰 조사와 함께 그에 따른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그것이 공정사회다. 김성태는 그것을 부르짖곤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채용 비리는 정의의 문제로, 타인의 취업 기회를 어느 누구도 가로챌 수 없다"면서 "김 의원이 당당하다면 딸의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이 된 과정, 퇴사 시점에 대한 진실 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제 검찰 수사는 불가피해졌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공평이 무너지면 나라의 근본이 무너진다. 사법당국은 김 의원 딸 특혜채용 건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밝혀 관련자 모두를 엄벌해야 한다"면서 "채용시장의 또 다른 권력 비리인 강원랜드 사건도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그간 김 의원은 자신의 딸이 정당하게 입사했다고 항변하며 부정채용 사실을 극구 부인해왔다.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는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면서 "이제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고 가세했다.

김성태는 당사자니까 그렇다 치자. 왜 한국당도 침묵하는가. 잣대는 공정해야 한다. 따라서 김성태에게도 같은 잣대를 들이대는 게 옳다. 5·18 망언 의원들 못지 않다고 본다. 국민들을 분노케 했기에.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