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맥북 프로, 키보드 소재 바뀌었지만 수리 용이성은 10점 만점에 1점

공유
0


[글로벌-Biz 24] 맥북 프로, 키보드 소재 바뀌었지만 수리 용이성은 10점 만점에 1점

center
애플이 지난 5월 21일(현지 시간) 발표한 새로운 맥북 프로(MacBook Pro)는 키보드 소재는 바뀌었지만 이전 모델(맥북 프로 2018)의 문제점은 거의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IT기기 수리전문 업체 아이픽스잇(iFixit)이 새 맥북 프로를 분해한 결과 지난 2016년 출시 모델부터 적용한 제2세대 나비식 키보드를 채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전 모델에서 문제가 된 문자가 마음대로 반복 입력되거나 문자가 표시되지 않거나 누른 키가 원활하게 튀어 올라오지 않는 똑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애플은 나비식 키보드 구조는 이전 모델과 같았지만 키보드 소재는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픽스잇의 분석에 따르면, 키 캡 아래쪽에 있는 투명한 막 소재가 폴리우레탄에서 폴리아미드로 바뀌었다.

또 투명한 막 아래에 있는 금속 돔 스위치의 소재와 코팅 방법이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

아이픽스잇은 스위치가 고온과 습기, 다른 부품에서 가스 방출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깨지기 쉬운 구조로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맥북 프로의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아이픽스잇은 수리 용이성은 10점 만점에 1점이라고 설명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