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흥민, ‘평양 악몽’ 잊고 골대 강타 슛…토트넘 왓포드와 비겨

공유
0


손흥민, ‘평양 악몽’ 잊고 골대 강타 슛…토트넘 왓포드와 비겨

center
토트넘 손흥민 선수. 사진=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북한 평양 원정의 피로를 극복하고 왓포드와의 경기에 교체로 나섰다. 한 차례 골대를 때리는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공격포인트 사냥에는 실패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9~2020 EPL 9라운드에서 0-1로 뒤지다가 후반 41분에 터진 델리 알리의 극적인 동점골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북한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은 0-1로 뒤진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됐다. 체력 부담으로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끌려가는 분위기에서 손흥민 카드를 아낄 수 없었다.
손흥민은 그라운드를 밟은 지 4분 만에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때려 위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방에서 해리 케인과 함께 활발하게 움직이며 왓포드를 괴롭혔다.

하지만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알리가 극적으로 균형을 맞췄다. 후반 41분 상대 골키퍼와 수비수가 공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부딪히며 실수를 범했고, 알리가 이를 놓치지 않고 왼발 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최하위를 상대로 안방에서 이기지 못한 점이 아쉽지만 승점을 추가한데 의미를 부여했다. 토트넘은 3승3무3패(승점 12)로 7위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