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레일, 中철도단과 유라시아 화물운송·제3국 진출 ‘맞손’

공유
0


코레일, 中철도단과 유라시아 화물운송·제3국 진출 ‘맞손’

교류 정례화·국제기구 공조·공동교육 등 업무협약 체결

center
11일 서울 중구 청파로 한국철도 서울사옥에서 열린 교류협력 강화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오른쪽)과 루동푸(陸東福)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 회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철도
한국 철도의 우수한 기술과 중국 철도의 거대한 시장이 힘을 합쳐 유라시아 철도화물 운송 경쟁력과 제3국 철도시장 개척을 위한 시너지 창출에 앞장 선다.

한국철도(코레일)는 11일 서울 중구 청파로 서울사옥에서 중국국가철로집단유한공사(중국철도단)와 교류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철도가 중국 철도기관과 맺는 첫 번째 업무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유라시아 철도화물운송 협력과 경쟁력 강화 ▲철도발전을 위한 사람‧기술 교류와 공동 연구 ▲제3국 철도시장 개척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또한 두 나라 철도산업 교류 정례화, 국제기구활동에서 협력, 교육과정 공동 운영 등 실무교류에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10일 방한한 중국철도단은 부산역 항만물류시설,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을 차례로 방문하고, KTX를 시승하며 한국의 철도물류 환적시설과 고속철도 운영시스템도 둘러봤다.

중국철도단(China Railway)은 중국 국무원 산하 국영기업으로 18개 철도 운영, 유지보수 회사 등 17개 자회사, 임직원 204만여명(2017년 기준)의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현재 중국철도의 고속선 총 길이는 2만 9000여㎞로 세계 고속철도의 60%를 차지하며, 연간 전체 철도 수송인원도 31억여 명에 이른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세계 최대의 중국 고속철도 인프라가 한국과 세계철도 발전에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중국의 규모와 한국의 운영기술이 협력해 제3국 철도시장 진출에도 앞장서자”고 강조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