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인 일자리 2021년 80만 개로 늘린다

공유
0


노인 일자리 2021년 80만 개로 늘린다

center
정부는 노인 일자리를 올해 64만 개에서 2021년 80만 개까지 확대하고 9개월인 공익활동 사업 기간도 최대 1년까지 늘리기로 했다.

2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노인 일자리 사업은 2004년부터 추진돼 2016년 42만 개에서 지난해 64만 개로 3년 사이에 22만 개 증가했다.

올해는 9228억 원이 투입됐으며 최대 12개월 동안 일할 수 있도록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다.

올해 정부가 지원한 노인 일자리 사업은 공공형 51만7000개, 사회서비스형 2만 개, 민간형 10만8000개 등이다.

공공형 노인 일자리는 학교급식 도우미, 스쿨존 교통지원, 숲 생태해설 등 지역사회 공익증진을 위한 공익활동 사업에 47만 개와 재능과 경력을 활용한 재능 나눔 사업에 4만7000개가 마련됐다.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한 공익활동은 월 27만 원씩 9·12개월, 만 65세 이상 참여할 수 있는 재능 나눔은 6개월간 월 10만 원 활동비가 각각 지원된다.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는 취약계층 시설지원, 시니어 컨설턴트 등 공공 서비스 영역을 보완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시행됐다.

기초연금 수급자들은 사회서비스형 일자리를 통해 10개월에 걸쳐 월 65만 원가량 소득을 올렸다.

가장 보수가 높은 노인 일자리는 민간형이다.

실버카페·아파트택배 등 시장형사업단(6만 개)은 월 31만 원, 경비원·미화·간병 등 취업알선을 위한 인력파견형(2만7000개)은 월 124만 원, 민간기업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시니어인턴십(1만4000개)은 월 160만 원, 다수 고령자를 직접 고용할 기업 설립을 지원하는 고령자 친화 기업(2000개)은 월 96만 원이다.

기업 연계형(5000개)의 경우 월 157만 원을 받을 수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7년 연구에 따르면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 전후로 82.6%였던 상대적 빈곤율은 79.27%로 낮아졌고 빈곤 차이(갭) 비율도 60.27%에서 47.19%까지 떨어졌다.

이 같은 성과에 따라 정부는 2022년이 목표였던 노인 일자리 80만 개 달성 시기를 2021년으로 1년 앞당겼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