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엠젠플러스·아난티 등 과징금∙임원 해임 제재

공유
0


엠젠플러스·아난티 등 과징금∙임원 해임 제재

center

증권선물위원회는 9일 회계처리기준을 위반, 재무제표를 작성 공시한 코스닥 상장기업 엠젠플러스 등 3개사에 검찰통보, 감사인 지정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엠젠플러스는 2013~2014년 보유 중인 자사주를 대표이사 채무에 대한 담보로 제공한 사실을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에 기재하지 않았고 대표이사가 회사자금 3억4500만 원을 횡령, 차명 대출금 상환에 사용했는데도 이를 거래처 대여금으로 허위 계상했다.

증선위는 엠젠플러스에 법인 및 전 대표이사 검찰 통보와 감사인 지정 2년, 과징금 2억2000만 원, 과태료 5000만 원 등의 제재를 결정했다.
대표이사 해임권고 조치는 이미 당사자가 퇴사했기 때문에 퇴직자 위법사실 통보로 대신했다.

증선위는 또 선급금 과대 계상과 담보내역 등에 대한 주석 기재 누락 등으로 코스닥 상장기업 아난티에 담당임원 해임권고, 과징금 3억5880만 원, 감사인 지정 2년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

또 아난티 외부감사인인 광교회계법인에 대해서는 감사 절차 소홀을 이유로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 적립 10%, 아난티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1년의 제재를 결정했고 또 다른 외부감사인인 대주회계법인에 대해서는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 적립 20%, 아난티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2년의 제재를 내렸다.

증선위는 비상장기업인 일호주택에 대해서는 분양수익과 분양원가 과소계상 등을 이유로 증권발행제한 6개월, 감사인 지정 2년, 담당임원 해임권고 등을 결정했다,

해임권고 대상자는 이미 퇴사해 퇴직자 위법사실 통보로 대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