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사우디, 식당 등에서 '남녀차별 공간' 없앤다

공유
0


[글로벌-이슈 24] 사우디, 식당 등에서 '남녀차별 공간' 없앤다

center
사우디아라비아는 레스토랑에서 남녀를 차별하는 출입구를 없애는 등 여권을 신장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가 식당을 비롯한 공공장소에서 남녀용 출입구와 자리를 별도로 두는 차별규정을 폐지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지방행정부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가족이 아닌 남녀가 공공장소에 함께 머무를 수 없도록 한 시행령이 식당 등에서는 더 이상 의무규정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사우디에선 리야드 등 대도시 일부 고급 호텔을 제외한 대다수 식당과 카페가 남녀용 출입구를 따로 설치했다.

자리도 여성들 혹은 남성 가족과 함께 온 여성을 위한 '가족석'과 남성만을 위한 '싱글석'으로 구분돼 있다.

이슬람 율법 해석에 따라 가족이 아닌 남녀가 공공장소에서 마주할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였다. 규모가 작아서 출입구와 좌석을 분리하지 못하는 시설에선 아예 여성 출입을 금지하기도 한다.

이번 조치는 기존의 ‘남녀 유별’ 규범을 법으로 강제하지 않겠다는 게 골자다. 그렇다고 남녀 분리를 금지한다고 명시하지도 않아 남녀 출입구와 자리를 따로 둔 시설이 곧바로 사라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번 조치는 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탈석유 시대를 대비해 추진 중인 사회개혁정책 ‘비전 2030’의 일환이기도 하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석유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하는 자국 경제를 다변화하기 위한 산업구조 개혁을 자신의 정통성을 뒷받침할 미래비전으로 선포했다.

하지만 외국인 투자 유치가 이런 경제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데도 고질적인 남녀차별 제도와 인권 침해는 여성 인력의 시장 참여를 차단하고 투자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지목돼 왔다.

실제로 이런 이유로 이슬람 국가들 가운데서도 극보수로 분류되는 전제왕국 사우디에 대해 해외기업들은 투자를 주저해왔다.

이런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사우디 왕실이 개혁조치들을 내놓고 있다. 앞서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여성 선수를 출전시켰고 무함마드 왕세자의 주도로 지난해 여성의 축구장 입장과 운전을 허용했다. 올해 8월엔 여성이 해외로 출국할 때 남성 보호자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마흐람 제도의 일부를 폐지하기도 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