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사우디 아람코 주식거래 첫 날부터 10% 상한가 기록...시총 세계 1위

공유
0


[글로벌-Biz 24]사우디 아람코 주식거래 첫 날부터 10% 상한가 기록...시총 세계 1위

개장직후 공모가보다 10% 상승한 35.2리얄까지 급등

center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거래 첫 날 시민들이 전광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왕관의 보석'이라고 불리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11일(현지시간) 오전 사우디 주식시장 타다울에서 주식 거래 첫 날부터 일일 가격 상승 제한폭인 10%까지 급등했다.

이날 아람코의 주가는 개장 직후부터 상한가인 35.2리얄(1만1203원.10% 상승)까지 급등한 뒤 장 마감까지 상한가를 유지, 기업가치가 1조8800억 달러(약 2248조 원)로 상승했다.

아람코의 기업가치는 애플(약 1조2000억 달러)은 물론 세계 상위 5위 안의 에너지 기업(엑손모빌, 토탈, 로열더치셸, 셰브런, BP)을 합한 금액보다 많게 됐다.

전문가들은 사우디 왕실의 기대치였던 2조 달러보다는 낮지만 당분간 세계 최고가 기업이라는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거래 첫날 아람코 주식 거래금액은 2억9000만 달러(약 3500억 원)를 기록, 이날 타다울 전체의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아람코가 상장으로 사우디 리야드 주식시장의 주가총액도 4.7배가 돼 캐나다, 독일을 제치고 세계 7위로 뛰어 올랐다.

앞서 아람코는 지분의 1.5%밖에 공개하지 않았지만 2014년 알리바바(250억 달러)를 제치고 IPO 사상 최대 공모금액인 256억 달러(약 30조6000억 원)를 기록했다.

압둘아지즈 빈 살만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로이터통신에 "오늘은 사우디와, 사우디 지도자, 국민에 굉장한 날이다. 아람코의 가치를 입증하고 심판받는 D-데이다"라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