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겨울철 블랙 아이스(Black Ice) 연쇄추돌 참사 예방 운전법

공유
0


겨울철 블랙 아이스(Black Ice) 연쇄추돌 참사 예방 운전법

상주 영천 고속 도로서 14일 차량 10 연쇄 추돌로 10여 명 사상

center
14일 오전 4시 41분께 30여대의 추돌사고가 난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사진=경북소방본부 제공
멀쩡해 보이는 도로에서 자동차 다중추돌 사고가 났다하면 대부분 주범은 블랙 아이스(Black Ice)다. 대형사고로 이어지기 일쑤여서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린다.

14일에도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행선에서 화물트럭 등 차량 10대가 연쇄 추돌, 운전자 등 3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한 사고가 발생했다.

블랙아이스 현상은 추운 날씨에 아스팔트 위에 얇은 얼음이 끼는 현상이다. 얼음이 투명해 육안으로는 검은색 아스팔트만 보여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블랙 아이스가 어떤 곳에 많이 생기나 알아두면 겨울철 안전운전에 큰 도움이 된다.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낮고 일조량이 적은 터널의 입구와 출구, 산비탈 길과 지면과 온도 차이가 큰 고속도로 다리 위에서 주로 생긴다.

눈이 녹았다가 다시 얼어붙어 생기는 경우가 많지만, 비나 눈이 내리지 않아도 생기는 경우도 있다.

전문가들은 블랙 아이스가 눈에 보이지 않는 만큼 추운 날씨에는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주행할 때 급가속, 급정지는 삼가야 한다. 더 중요한 것은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특히 다리나 터널 입·출구를 지날 때는 속도를 줄이고, 차가 미끄러지는 경우에는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교통 전문가들은 "날씨가 추우면 터널 출·입구 앞에는 블랙아이스나 서리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고 사고도 빈발해 의식적으로 속도를 줄이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