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항공 인프라 투자 '외국자본'에 기회 열리나?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항공 인프라 투자 '외국자본'에 기회 열리나?

center
관광산업과 경제가 성장하면서 베트남의 항공산업이 덩달아 급격하게 발전하고 있지만 인프라는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 인프라를 위한 자본 개발 및 동원이 보다 원할하게 이뤄지기 위해서는 해외투자자들에게 투자 기회를 열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15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매체에 따르면 항공산업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 신규 항공사들이 대거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올해 FLC그룹의 뱀부항공이 공식 출범했으며, 빈그룹이 설립한 빈퍼에어는 설립을 마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운항을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한국의 박지성 선수가 몸담았던 QPR구단을 보유한 에어아시아측도 베트남 기업과 합작으로 항공사 설립을 위한 문을 꾸준히 두드리고 있다.

하지만 항공산업이 성장하는 속도에 비해 인프라들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최근 열린 관광포럼에서 루옹 화이 남(Luong Hoai Nam)박사는 베트남에 22개의 공항이 있지만 총 용량은 창이공항(싱가포르), 수완나품 공항(태국), 쿠알라룸푸르국제공항(말레이시아)과 동일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용객이 증가하는 속도대비 항공사들은 준비 및 대응을 잘하고 있다"면서도 "문제점은 공항 등 인프라 증가속도가 항공사와 이용객의 증가속도를 맞추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베트남의 저가 항공사인 비엣젯에어(Vietjet) 꾸옹(Cuong) 회장은 "항공 인프라 투자에 주 정부의 자본을 기다리지 말아야 한다. 민간 ​​및 외국 투자 자금이 인프라 개발에 참여하도록 허용하면 이러한 투자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힌편, 정부는 부문별한 라이선스 허가를 주의해야 하며 인프라 등 지속적인 개입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 toadk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