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회사 경쟁력·체질 강화로 미래먹거리 선점”

공유
0


[신년사]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회사 경쟁력·체질 강화로 미래먹거리 선점”

임대·개발사업 특화시장 공략…4차 산업혁명 맞아 ‘스마트건설’ 기술력 확보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을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회사의 경쟁력과 체질을 강화하는 한해로 삼자”고 강조했다.

하 사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올해 롯데건설은 단순히 트렌드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시장의 틀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돼야한다”라며 “이를 통해 사업구조와 사업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 시대의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잡고 위기를 넘어 영속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하 사장은 ▲수익성 제고 경영 ▲기본과 원칙의 경영체질 강화 ▲글로벌‧미래시장 개척 강화 ▲스마트한 조직문화 조기 정착 등을 강조했다.
그는 “국내 건설시장은 정체나 축소가 예상되므로 양질의 수주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별 사업수행 리스크를 사전에 제거해 내실 있는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 임대사업과 개발사업의 특화 시장을 선점하고 화공플랜트 대규모 프로젝트 수행 역량을 고도화하며, 단순시공 형태를 벗어나 밸류체인의 전후방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건설업의 기본인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의식을 생활화해야 한다”면서 “화재 등 각종 안전사고는 소중한 생명은 물론이고, 회사의 이미지뿐만 아니라 수익과도 직결되기 때문에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있어서 한 치의 실수도 허용돼서는 안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 사장은 “균형 잡힌 사업포트폴리오 개선을 위해 국내사업과 주택 중심에서 글로벌·미래 시장 개척에 나서야 한다”면서 “동남아 전략국가 등 글로벌 시장 확대와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시장 개척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우리가 극복해야 하는 숙명”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전분야에 빠르게 확산되며 비즈니스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면서 “스마트한 건설환경을 확대하고 이미 구축한 차세대 전사적자원관리시스템(ERP)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2020년 예정된 대규모 화공 플랜트 프로젝트에 최신 IT 시스템을 조기에 정착·운영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