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2조1000억 지원

공유
1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2조1000억 지원

center
정부는 올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2조1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는 22일 인천 서구의 포토레지스트 소재 생산업체인 경인양행에서 제3차 회의를 열고 '2020년 소재·부품·장비 대책 시행계획'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 수출규제로 가장 피해가 우려됐던 3대 품목(불화수소·플루오린 폴리이미드·포토레지스트)은 국내 생산 확대, 수입국 다변화 등을 통해 공급 안정화가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에는 큰 변화가 없어 핵심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불확실성은 여전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100대 품목 기술개발에 1조2000억 원을 투입하고, 부처 간 협력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개발과 생산 연계에 1500억 원을 투입, 15개 공공연구소·나노팹(기업체가 나노기술을 적용한 소재 등의 시제품 제작, 시험평가 등을 할 수 있는 공장) 등 테스트베드를 확충하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중소기업에는 보증, 경영안정을 위한 정책자금 지원 등 1조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고, 3월 3개 대학에 신설되는 상생형 계약학과 등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인력도 양성할 방침이다.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은 지난해 4개에서 올해는 20개 이상으로 확대 발굴하기로 했다.

재·부품·장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각 1000억 원, 금융위원회는 4000억 원의 소재·부품·장비 투자펀드를 조성해 운용할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