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산 엑스포 유치 ‘박빙 승부’…외교부 “막판까지 총력 설득전”

공유
0

부산 엑스포 유치 ‘박빙 승부’…외교부 “막판까지 총력 설득전”

파리 인근 이시 레 물리노 팔레드 콩그레에 앞을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 차량이 지나가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파리 인근 이시 레 물리노 팔레드 콩그레에 앞을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 차량이 지나가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외교부가 부산 유치를 위해 막판 총력전에 나선다.

28일 외교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개최지 결정 투표는)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며 “마지막까지도 입장을 결정하지 못한 나라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182개 회원국의 익명 투표로 결정된다.

특히 외교부는 박진 장관이 이날도 외국 장관들과 연이어 전화 통화를 하는 등 막판까지 부산 유치를 위한 지지 교섭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아직 입장을 결정하지 않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막바지 설득에 나선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