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윤 대통령 "네덜란드·미국·일본과 반도체 협력 강화"

공유
0

윤 대통령 "네덜란드·미국·일본과 반도체 협력 강화"

네델란드 방문에 이재용·최태원 회장 동행키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희대 신임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희대 신임 대법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며 박수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도체 산업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국가 및 기업간 동맹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핵심 산업이 미국과 중국 경쟁으로 인한 지정학적 혼란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한국은 앞으로 네덜란드를 비롯해 미국·일본 등 주요국들과 반도체 협력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국빈 방문을 위한 출국을 하루 앞두고 윤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AFP 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신기술 패권 확보를 위한 국가·지역 간 경쟁이 심화하면서 반도체 산업이 그 어느 때보다 전략적으로 중요하다"며 "반도체는 한국과 네덜란드 협력의 핵심(linchpin)"이라고 말했다고 AFP는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는 안보와 동의어"라며 한국과 네덜란드가 공통된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 방문이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잘 조직된 제도적 틀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1~15일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다. 윤 대통령의 네델란드 방문에는 반도체 동맹 강화를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재벌 총수들도 동행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빌렘 알렌산더 네덜란드 국왕으로부터 공식 환영식과 친교 오찬을 가진 뒤, 알렉산더 국왕과 함께 벨트호벤에 소재한 ASML 본사를 방문할 계획이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