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사이버대, ‘원격대학 교육혁신지원사업’에 선정

공유
0

대구사이버대, ‘원격대학 교육혁신지원사업’에 선정

소외계층 대상 원격교육 활성화 모델 개발로 학습 기회 확대

대구사이버대학교 전경 .이미지 확대보기
대구사이버대학교 전경 .
대구사이버대학교(총장 이근용)가 ‘2주기 원격대학 교육혁신 지원(소외계층 원격교육 활성화 지원) 사업’에 선정돼 그동안 교육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소외계층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16일 대구사이버대에 따르면 대학은 중도의 지체장애, 뇌병변장애, 시각‧청각 장애를 지닌 사람들의 평등한 교육 기회 제공을 위해 사이버 평생학습 환경 플랫폼 조성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계획서를 지난달 19일 제출하고 선정평가위원회의 서면 평가와 발표평가를 통해 선정됐다.
아울러 이번 사업 선정에 따라 이번 사업으로 2026년까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원격교육 활성화 모델을 개발하고 3년에 걸쳐 연평균 3억 5000만 원씩 총 10억 5000만 원의 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협약은 5월 중 체결할 예정이다.

교육부에서 주최하고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에서 주관하는 이 사업은 사이버대학의 인프라를 활용해 교육적으로 소외된 학습자를 위한 맞춤형 원격교육 모델 개발을 통해 성인 학습자의 원격교육 수혜를 확대하고자 공모한 사업이다.

대구사이버대학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소외계층에 대한 원격교육의 혁신모델을 개발하고 운영해 확산할 수 있도록 하며 교육적 소외계층의 학습 수혜가 확대돼 장기적으로는 진학, 취업, 창업 등 사회적 성과 창출이 가능할 수 있는 모델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을 총괄하는 박상희 기획처장은 “교육적 소외계층이 없이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교육의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대구사이버대학교가 앞장서겠다”며 “대학이 가지고 있는 원격교육 플랫폼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고품질의 교육 콘텐츠를 바탕으로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사이버대학교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추진한 2021년 DNA 융합 단기 교육과정 개발 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정준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g900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