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VB 사태' 등 금융위기는 리먼쇼크와 어떻게 다른가?

공유
0

'SVB 사태' 등 금융위기는 리먼쇼크와 어떻게 다른가?

실물 상품인 채권가락 하락…SNS 퍼나르기로 순식간에 세계 확산

실리콘밸리은행 파산은 리먼 브러더스 사태와는 성격이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실리콘밸리은행 파산은 리먼 브러더스 사태와는 성격이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한 달 동안 세계는 리먼 쇼크 이후 처음이라고 할 수 있는 '금융 불안정'에 시달렸다. 일부 은행은 갑자기 유동성을 잃고 현금 부족으로 예금을 상환 할 수 없게 됐다. 실제로 미국의 두 은행이 차례로 파산했다.

그러나 이번 은행의 파산에는 또 다른 요소가 숨어 있다. 트위터와 같은 소셜 미디어가 금융 시스템 위기의 또 다른 주역으로 떠올랐다.
중앙은행, 재무부 및 기타 금융 당국의 신속한 대응으로 인해 금융 시장은 표면적으로 진정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금융 불안정은 여전히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지난 3월 10일(현지 시간) 미국 16위 중견은행인 실리콘밸리은행(SVB)의 붕괴로 시작된 금융위기는 순식간에 유럽으로 확산됐다. 세계를 휩쓸고 있는 금융 불안정을 순서대로 살펴보았다.

실리콘밸리은행


SVB 금융그룹은 불과 수년 만에 빠르게 성장한 은행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주로 신생 기업 등 벤처 캐피털을 빌려주는 분야에서 빠르게 자리를 잡았다. 결국 SVB는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은행 파산으로 남았다.

SVB 예금의 거의 90 %가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됐다. 파산은 중앙은행 인 연방 준비제도이사회(Fed)의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인해 촉발됐다.

회사는 3월 채권 매각으로 인해 큰 손실을 기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SNS에서 많은 기고자들이 ‘심각한 사업 위기’를 지적했고, 게시물에 의해 선동된 예금주들은 한꺼번에 예금을 인출하기 시작했다.

파산 전날에는 하루에만 1억 달러(약 1300억 원)의 예금이 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광란의 결과로 SVB는 9억 5800만 달러의 현금 부족에 빠져 파산했다.

리먼 쇼크 때와는 어떤 점이 다른가?


은행 파산과 금융 시스템의 위기에 대한 현재의 대응은 2008년에 발생한 리먼 쇼크와 비교되는 경향이 있지만 그 차이는 분명하다. 리먼 쇼크 때는 파생상품과 금융공학을 활용한 레버리지 금융이 큰 위기를 겪었지만 이번에는 채권 가격 하락 등 실물 상품의 위기가 대두됐다.

가장 큰 차이점은 SNS와 FinTech의 발전이다. 그로 인해 위기는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원인을 일으킨 요인은 다음과 같다.

1. 연준의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은행이 투자하던 채권 가격이 급락했다.

2. 금융 불안정은 SNS를 통해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져 나갔다.

3. 코로나 위기로 급성장한 기업들은 투자하지 말았어야 할 자산에 투자했다.

4. 문제는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여부지만 연준의 금리 인상 단계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위기에 직면한 금융 기관은 앞으로도 계속 등장 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SVB와 시그니처은행의 대응은 이례적으로 빨랐다. 미 재무부는 예금 보험을 초과하는 예금을 포함하여 예금을 완전히 보호하겠다고 발표했다.

외신에 따르면 재무부 한 고위 관리는 "금융 기관은 구제 금융을 받지 못하겠지만 예금자는 보호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