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대전환…"2030년 세계 점유율 30%"

공유
0

日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대전환…"2030년 세계 점유율 30%"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세계시장 점유율 2030년 30% 목표

토요타 자동차.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토요타 자동차.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자국 기업의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세계 시장 점유율을 2030년 30%까지 끌어올린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 2030년 SDV는 세계에서 4100만 대가 판매될 전망인데 일본 정부는 그중 1200만 대를 자국 업체가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일본은 현재 하이브리드 차량 등 세계 자동차 시장의 약 30%를 장악하고 있지만, SDV가 핵심인 전기차 점유율은 한 자릿수에 쳐 하이브리드차의 SDV화도 모색하는 것이다.
일본 자동차 업체 혼다는 최근 2030년까지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10조엔(약 87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1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미국·중국 등에 밀려 한 자릿수인 자국 자동차기업의 SDV 세계 시장 점유율을 2030년 30%까지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차세대 자동차인 SDV는 소프트웨어로 하드웨어를 제어하고, 인터넷을 통한 소프트웨어 갱신과 기능 추가 등을 지원하는 차량이다.

일본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은 이르면 20일 SDV 세계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방안이 담긴 자동차 산업 디지털화 전략 방안을 발표한다.

2030년 SDV는 세계에서 4100만대 판매가 예상되는데, 일본 정부는 그중 1200만 대를 일본 업체가 차지할 것이라는 목표다.

2035년에도 SDV 예상 판매량 6400만 대 중 30%를 일본 업체가 점유할 계획이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자동차 판매 점유율 목표를 정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일본 자동차 업체 혼다는 이와관련해 2030년까지 전기차와 소프트웨어 분야에 10조엔을 투자하기로 했다.

혼다는 지금까지 전기차 등에 5조엔(약 43조5천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라고 했는데, 투자액을 2배로 늘리기로 한 것이다.

혼다는 2030년 북미에서 조달하는 배터리 비용을 지금보다 20% 이상 줄이고, 생산 비용도 35% 낮추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혼다는 2040년 전기차와 연료전지차만 생산하기로 한바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자동차 산업 전략 방안에서 중국 업체 등의 대두에 위기감을 드러낸 것으로 평가된다.

자동차 산업 '글로벌 대경쟁'에서 일본 업체 간 협조도 촉진시키고 있다.

도요타자동차, 혼다, 닛산자동차 등 일본 완성차업체 3곳은 차량에 탑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에 협력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들 업체는 내년 이후 소프트웨어와 시스템을 잇는 기반 부분 사양을 공통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임광복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