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클라우드 인프라에 ‘2.8조원’ 투자

공유
0

구글, 말레이시아 데이터센터·클라우드 인프라에 ‘2.8조원’ 투자

구글이 말레이시아에 대규모 20억 달러를 투자해 현지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시설을 세울 계획이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구글이 말레이시아에 대규모 20억 달러를 투자해 현지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시설을 세울 계획이다. 사진=로이터
구글이 말레이시아에 대규모 투자를 통해 현지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시설을 세울 계획이다.

30일(현지 시각) 블룸버그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루스 포랏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성명을 인용해 구글이 말레이시아 현지에 첫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시설 건설을 위해 20억 달러(약 2조80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보도했다.
구글의 이번 투자는 동남아 국가 대상 투자 중 역대 최대 규모다.

말레이시아 무역부는 셀랑고르주 엘미나 비즈니스 파크에 건설될 구글의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시설이 2만6500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며, 그에 따른 총 경제효과는 32억 달러(약 4조4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구글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개발과 함께 교사와 학생 등을 위한 인공지능(AI) 활용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구글의 이번 투자는 최근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이 동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것과 궤를 같이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이 계속되면서 인구만 6억5000만 명이 넘고 빠르게 성장 중인 동남아 시장은 지정학적 위험 요인을 줄이고 중국 비중을 줄여 공급망과 고객을 다각화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 엔비디아 등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잇따라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방문하고 각국 정상들과 만나 투자계획 등을 협의한 바 있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최근 말레이시아에 22억 달러(약 3조 원) 투자 계획을 밝혔으며, 인도네시아와 태국에도 유사한 투자를 약속했다. MS는 AI 및 클라우드 부문에서 구글의 최대 경쟁사 중 하나다.

마찬가지로 이 분야에서 MS와 구글과 경쟁 중인 아마존웹서비스(AWS)도 태국과 말레이시아에 각각 50억 달러(약 6조8000억 원)와 60억 달러(약 8조1600억 원)를 투자한다고 밝힌 데 이어, 이달 초에는 싱가포르의 클라우드 인프라 확장에 120억 싱가포르달러(약 12조600억 원)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최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pc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