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CK 서머 결승전, 강릉에 이어 대전으로 간다

공유
0

LCK 서머 결승전, 강릉에 이어 대전으로 간다

1월 비수도권 지역 상대로 공개 모집…광주·경주와 경합

2023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결승전이 열릴 대전컨벤션센터 제2전시장 전경. 사진=대전광역시이미지 확대보기
2023년 리그 오브 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스플릿 결승전이 열릴 대전컨벤션센터 제2전시장 전경. 사진=대전광역시
라이엇게임즈코리아 산하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사무국이 다가오는 2023 서머 스플릿 결승전을 대전광역시 소재 대전컨벤션센터 제2전시장에서 연다고 18일 밝혔다.

LCK 사무국은 올 1월 한국e스포츠협회(KeSPA)와 함께 서머 스플릿 결승전 개최지 공개 모집에 나섰다. 다수의 지방자치단체(지자체)가 유치 제안서를 제출한 가운데 대전과 더불어 전라도 광주, 경상도 경주가 최종 경합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세 지역 중 대전을 최종 개최지로 정한 이유에 대해 사무국 측은 △수도권은 물론 영호남 지역에서도 손쉽게 올라올 수 있는 교통 편의성 △2021년 대전컨벤션센터 인근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 '대전드림아레나'를 구축하는 등 e스포츠 진흥 정책을 펴왔다는 점 등을 들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e스포츠 팬이 몰리는 LCK의 중요한 무대를 개최할 수 있게 됐다"며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대전시가 e스포츠 허브로 부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LCK는 지난해 서머 스플릿 결승전을 강원도 강릉 올림픽 파크에서 개최한 데 이어 올해 서머 스플릿도 비수도권 지역에서 개최하자는 취지에서 공개 모집에 나섰다. 스프링 스플릿의 경우 올해에는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지난해에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이정훈 LCK 사무총장은 "평소 LCK 직접 관람이 어려웠던 비수도권 지역 팬들에게 국내 최대 e스포츠 이벤트를 선보이기 위한 차원에서 공개 모집을 결정했다"며 "모든 팬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LCK 결승전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국내에선 LCK가 마무리된 후, 글로벌 팀들이 한 데 모이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 이른바 롤드컵이 열릴 예정이다. 경기장으로는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OL파크·강서구 KBS아레나·구로구 고척 스카이돔·부산 연제구 사직 실내체육관이 선정됐다.

LCK 서머 스플릿 개막일과 결승전 개최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지난해에는 6월 15일 개막해 8월 28일 결승전이 열렸으며 올해에도 비슷한 시점에 시즌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