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친구와 대화하듯 AI 사용...라인야후 '라인 AI 어시스턴트' 출시

공유
0

친구와 대화하듯 AI 사용...라인야후 '라인 AI 어시스턴트' 출시

일본 라인야후가 친구처럼 대화할 수 있는 'LINE AI 어시스턴트(LINE AI Assistant)'를 출시했다. 사진=라인야후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라인야후가 친구처럼 대화할 수 있는 'LINE AI 어시스턴트(LINE AI Assistant)'를 출시했다. 사진=라인야후
라인야후(LY Corporation, 이하 LY)가 커뮤니케이션 앱 '라인(LINE)'의 일본 내 이용자를 대상으로 '오픈AI(OpenAI)'의 API 등을 활용해 이용자의 질문이나 상담에 답변하는 'LINE AI 어시스턴트(LINE AI Assistant)' 출시를 23일 발표했다. 해당 기능은 일본 'LINE' 앱 버전 14.1.0 이상에서 이용할 수 있다. ​

'LINE AI 어시스턴트'는 라인 대화방에서 AI에게 질문이나 상담을 할 수 있는 월정액 서비스로, 라인을 통해 일상이 더욱 편리해지는 AI 경험을 제공한다. 친구와 대화하듯 'LINE AI 어시스턴트’에게 메시지를 보내 각종 정보 조사를 부탁하거나, 업무·숙제 관련 아이디어를 얻거나, 이미지/파일 번역 및 요약, 이미지 분석을 통한 칼로리 계산 및 레시피 검색 등을 할 수 있다.​
'LINE AI 어시스턴트'는 하루 5건까지 무료로 AI 답장을 받을 수 있는 '무료 플랜'과 월 990엔(세금 포함/약 9000원)으로 모든 기능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유료 플랜'을 제공한다. '무료 플랜'에서는 텍스트 메시지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이미지/파일 번역 및 요약, 이미지 분석 등은 이용할 수 없다. ​

한편, 라인은 1월 말 오픈AI의 API를 이용해 생성형 AI와 다른 이용자에게 질문할 수 있는 서비스인 'LINE AI Q&A'를 일본 내 출시하기도 했다. 'LINE AI Q&A'는 AI와 이용자가 함께 만들어 나가는 Q&A 서비스다. 라인 메신저 앱 내 홈 화면에서 전용 페이지에 접속해 자유롭게 질문을 올릴 수 있으며, AI가 먼저 빠른 시간 내에 질문에 답변하고, 이후 다른 이용자들도 답변할 수 있어 질문자가 다양한 의견을 참고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라인 측은 "LY의 '감동적인(WOW) 라이프 플랫폼을 만들어 사용자의 일상에 놀라움(!)을 전한다'는 미션을 바탕으로, 사용자에게 감동을 주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인터넷의 힘을 통해 보다 풍요롭고 편리한 삶의 실현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생성형 AI를 통한 새로운 시도를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