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저PBR주 열풍 지속…KB증권, '저평가주 중심' 예시 포트폴리오 제공

공유
0

저PBR주 열풍 지속…KB증권, '저평가주 중심' 예시 포트폴리오 제공

KB증권은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를 통해 최근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는 저평가주 중심의 '기업밸류업 저PBR & 저평가주' 프리셋을 신규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KB증권이미지 확대보기
KB증권은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를 통해 최근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는 저평가주 중심의 '기업밸류업 저PBR & 저평가주' 프리셋을 신규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KB증권
저PBR주 열풍에 따른 증권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KB증권은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를 통해 최근 시장의 관심이 모이고 있는 저평가주 중심의 '기업밸류업 저PBR & 저평가주' 프리셋을 신규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은 투자자 개인의 선호, 투자성향, 투자목적에 따라 개인 포트폴리오를 직접 구성하고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투자 서비스다.

최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 예고에 따라 PBR(주가순자산비율)이 낮은 가치주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급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유사한 정책을 펼친 일본의 주가 상승 경험을 벤치마킹하여, 정부도 주주 환원과 지배구조 개선을 그 핵심으로 하는 주가 부양 정책을 구체화하고 있다. 주요국 대비 현저히 낮은 저PBR로 우리나라 증시가 저평가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함이다.

이를 배경으로 KB증권은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를 통해 현재 PBR이 낮아 저평가된 상장 보통주 중, 자사주 비율이 높아 향후 한국주식 재평가시 수혜가 가능한 종목을 발 빠르게 선정하여 '기업밸류업 저PBR & 저평가주' 프리셋(Pre-set, 투자전문가들이 사전 제시한 예시 포트폴리오)에 담았다. 여기에는 지주사, 금융, 자사주 비중이 높은 기업 등을 포함했다.

KB증권 포트폴리오 전문가들은 단순 저 PBR주뿐 아니라 ROE(자기자본이익률) 등 수익성 지표 및 지배구조, 자사주 비중을 복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진단하며, 내달 중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 증시 저평가 현상)'와 관련하여 코리아 프리미엄 지수 예상 수혜주들을 선별하고 관련 프리셋을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는 자체적으로 엄선한 'KB's Pick'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시장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한 새로운 투자전략을 제안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반도체 관련주 상승으로 'K-반도체 소부장 테마'나 글로벌 메가 트렌드인 AI 관련 프리셋 등도 'KB's Pick'에 포함되어 있다.

KB증권 윤만철 고객솔루션총괄본부장은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는 KB증권 MTS인 'KB M-able(마블)'을 통해 한 발 빠른 투자 전략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면서, “향후 대면 PB를 통한 서비스로도 확대하여 계속해서 고객을 위한 맞춤형 자산관리 솔루션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B증권 다이렉트인덱싱' 서비스는 현재 KB증권의 MTS 'KB M-able(마블)'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비대면 서비스에서 당사 수취수수료에 한하여 매매수수료 혜택을 제공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