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PF 뛰어든 증권사들의 셈법

공유
1

롯데건설 PF 뛰어든 증권사들의 셈법

금리 13%→8%대…리스크 차단 주력

롯데건설은 은행, 증권, 계열사 등과 함께 2조3000억원 규모 PF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 이전 메리츠금융그룹과 조성한 펀드 대비 규모가 크고 만기는 더 길다. 이뿐만 아니라 조달금리도 크게 낮췄다. 사진=나이스신용평가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건설은 은행, 증권, 계열사 등과 함께 2조3000억원 규모 PF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 이전 메리츠금융그룹과 조성한 펀드 대비 규모가 크고 만기는 더 길다. 이뿐만 아니라 조달금리도 크게 낮췄다. 사진=나이스신용평가
롯데건설이 2조3000억원 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펀드 조성에 성공했다. 이전 메리츠금융그룹과 조성한 펀드 대비 금리도 낮아진 가운데 펀드 규모와 만기는 확대됐다. 얼핏보면 금융사들의 공격적인 PF 투자가 지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리스크 차단을 우선시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시중은행 등 금융기관과 2조3000억원 규모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펀드를 조성했다. 출자자별로는 신한은행, KB국민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은행 4개사와 키움증권, 대신증권, KB증권 등 증권사 3개사, 롯데그룹 계열사 7개사가 참여했다.
은행들은 선순위로 1조2000억원, 증권사들은 중순위로 4000억원, 롯데그룹 계열사들은 후순위로 7000억원을 각각 내놨다.

작년 말 기준 롯데건설의 PF우발채무는 5조4000억원이다. 지난해부터 신규 수주를 제한하고 분양대금을 통해 PF대출을 상환했다. 또 기존 사업장의 브릿지론을 본PF로 전환해 총 1조4000억원을 경감했다. 나이스신용평가에 따르면 올해 롯데건설은 사업진행에 따른 착공 및 본PF 전환을 통해 추가로 1조4000억원 규모 우발채무를 줄일 계획이다.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전체 PF우발채무(5조4000억원) 중 올해 만기가 돌아오는 2조4000억원이 대부분 3년 연장됐다. 약 2조원 규모 현금성 자산도 보유하고 있어 ‘PF 유동성 리스크’로부터 숨통을 트게 됐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해 초 메리츠금융그룹 및 롯데그룹 계열사들을 통해 1조5000억원 규모 PF 펀드를 조성했다. 당시 메리츠금융그룹은 9000억원을 출자(선순위)했으며 금리는 약 13% 수준이었다. 이번에 은행과 증권사들의 금리는 각각 8.5%, 8.8%로 크게 낮아졌다.

금리가 낮아진 배경에는 유동성 리스크를 제한한 영향도 있지만 본PF 전환 등도 큰 역할을 했다. 본PF 전환 시 미분양 리스크는 존재하지만 싸게 팔 경우 일부 회수도 가능하다.

이는 은행들이 1조2000억원으로 출자를 제한한 이유이기도 하다. 은행은 선순위이기 때문에 롯데건설이 손을 놓지 않는 이상 자금회수 자체에는 큰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증권사들의 셈법도 만만치 않다. 중순위 포지션에서 4000억원 출자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고려할 때 1조6000억원(은행권 1조2000억원 포함)을 회수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

롯데건설의 전체 우발채무 5조4000억원 중 올해 1조4000억원이 경감되면 남은 우발채무는 4조원이 된다. 이중 사업장 절반이 문제가 된다고 하면 2조원 규모가 관리 대상이다. 하지만 현금성자산 2조원을 제외하고 계산하면 실질적인 리스크는 1조원 규모(4조원 중 현금성 자산 제외한 절반 규모 기준)다.

1조원이 전량 손실처리 되면 롯데그룹 계열사가 7000억원을 전량 떠안고 증권사들은 3000억원 손실을 제외한 1000억원을 건지게 된다. 그러나 1조원 중 30% 정도만 본PF 전환 등으로 자금을 회수해도 사실상 증권사들에 대한 리스크가 제한된다. 메리츠금융그룹과 비교했을 때 금리가 큰 폭으로 낮아진 이유다.

한 투자은행(IB)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태영건설과 달리 롯데그룹이 적극지원에 나서는 영향도 있다”면서도 “금융사 입장에서는 회수 가능성을 판단해 자금을 집행하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접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증권사들이 PF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 만큼 이번 중순위 참여가 의아할 수 있지만 고심을 많이 한 흔적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