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PL에 자금 몰린다

공유
0

NPL에 자금 몰린다

허윤홍 GS건설 사장(사진)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신규 선임됐다. 주택경기 부진과 PF 부실 확산으로 GS건설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은 상태다. 사진=뉴시이미지 확대보기
허윤홍 GS건설 사장(사진)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신규 선임됐다. 주택경기 부진과 PF 부실 확산으로 GS건설에 대한 우려를 해소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은 상태다. 사진=뉴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 본격화가 예상되면서 부실채권(NPL) 투자기업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반면, GS건설 회사채가 미매각 되면서 업계 불안은 더욱 커지고 있다. 주택시장 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만큼 리테일로 향하는 GS건설 채권도 불안한 상황이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부실채권(NPL) 투자 기업들이 자본시장에서 연이어 자금조달에 성공하고 있다.
우리F&I는 12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자금을 조달했으며, 키움F&I도 공모 회사채 시장에서 500억원 모집에 1370억원 수요를 확인하며 증액 발행에 나섰다.

업계 맏형인 유암코(연합자산관리)는 공모 회사채 2500억원 모집에 1조6000억원이 몰리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금융당국 주도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올해 하반기 NPL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PF 부실범위가 상당한 것은 물론 NPL은 투자부터 회수까지 상당 시간이 소요된다. 향후 NPL 기업들의 차입규모 증가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그럼에도 NPL 기업에 자금이 몰린다는 것은 PF 부실이 광범위하게 퍼질 가능성은 낮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PF 부실 물량이 늘어나면서 입찰 경쟁도 낮아져 인수에 대한 부담도 크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최근 GS건설은 1000억원 규모 공모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280억원의 매수 주문만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희망금리 밴드 상단을 민평금리 대비 무려 100bp(1bp=0.01%)를 가산해 제시했지만 투자자들은 만족스럽지 않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주관업무를 맡은 곳은 NH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KB증권, 미래에셋증권 등 4곳이었다. 공모 조달 규모 대비 인수단이 많다는 것은 자금조달 불확실성을 의미한다. 인수단 입장에서는 리스크를 분산하는 셈이다.

통상 회사채 발행은 총액인수 방식으로 진행한다. 총액인수란 주관사가 물량을 전량 인수한 후 투자자들을 상대로 인수 채권을 판매하는 방식이다.

GS건설 측이 자금조달에 문제가 없다고 한 것도 해당 리스크는 각 주관사들이 짊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GS건설이 안심하긴 어렵다. GS건설의 순차입금은 지난 2020년 말 1조5000억원 규모에서 올해 1분기 3조1000억원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 4월 발생한 검단 현장 사고 관련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가 인용돼 수주활동은 가능하다. 그러나 ‘순살자이’라는 오명을 얻는 등 브랜드 평판이 하락했다. PF 시장 위축이 장기화될 경우 GS건설의 수주 경쟁력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GS건설의 1조8000억원 규모 PF 보증도 잠재적 부담요인이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착공 현장 등의 PF차입금 상환으로 2023년말 대비 도급 PF보증규모는 감소했다. 일부 현장에 대해 시행사의 타 프로젝트 시행이익을 담보로 제공받는 방식으로 위험을 통제하고 있다.

그러나 도급사업 PF 보증이 전부 미착공 사업이다. 이중 57%가 지방사업장으로 구성돼 있어 주택경기 부진이 지속되면 PF우발채무 대응 부담도 커질 수 있다.

NPL 투자기업들에 몰리는 자금과 GS건설 회사채 미매각의 오버랩은 주택경기 부진이 장기화될 수 있음을 암시하는 격이다.

이번 GS건설 회사채 미매각 물량은 리테일 창구 등을 통해 투자자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GS건설에 문제가 생긴다면 해당 채권도 불안해질 수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PF 연착륙을 유도하면서 부실 사업장이 빠르게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건설사들이 충분한 자금을 조달해야 하지만 규모나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NPL 기업과 건설사의 대조적인 자금조달이 해소될 때까지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성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sk1106@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